관련서비스

검색

금융 메인메뉴


뜨는테마

맷집 세진 원화… 외풍에도 환율 변동성 줄어 서울신문 | 2012-06-21 03:56:52
[서울신문]원화의 맷집이 세졌다. 유럽발 위기로 인해 국제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리고 있지만 주요 20개국(G20)이 사용하는 15개 통화의 안정성을 비교한 결과, 원화는 올들어 6위로 올라섰다. 2008년 리먼 브러더스 사태나 2010년 천안함 사태 때 하위권에 머물렀던 것에 비하면 눈에 띄는 약진이다. 하지만 유럽 사태 악화 등에 대비해 '국가 신용등급 상향' 유도라는 근본적인 처방책과 '조건부 금융거래세' 도입 등의 추가적인 보완장치를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올들어 이달 15일 현재 0.35%의 변동성을 보였다. 변동성은 전일 대비 변동률을 평균한 것으로, 수치가 클수록 내·외부 악재에 쉽게 흔들려 불안하다는 의미다. G20 국가 15개 통화 가운데 아르헨티나 페소화(0.08%), 중국 위안화(0.10%), 영국 파운드화(0.34%) 등에 이어 6위다. G20 국가 평균치(0.41%)보다도 낮다. 일본 엔화(0.38%)는 우리 뒤를 이어 7위다.

리먼 사태가 터진 2008년만 해도 원화 변동성(1.67%)은 무척 커 브라질 헤알화(1.80%), 남아프리카공화국 란드화(1.71%)와 더불어 '못난이 3형제'로 꼽혔다.

이후 나름대로 노력해 유럽 재정위기가 처음 부각되고 천안함이 침몰된 2010년에는 변동성을 1.21%로 줄였다. 하지만 다른 나라들이 더 선전하면서 '꼴찌'의 불명예를 안았다. 지난해 8월 미국 신용등급이 강등되고 곧바로 그리스 채무불이행(디폴트) 위험 등의 악재가 터졌을 때는 좀 더 개선된 모습(0.83%, 10위)을 보이더니 올 들어서는 5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하루 평균 변동폭도 올들어 달러당 4.8원으로 2010년(9.5원)의 절반으로 떨어졌다.

정호석 한은 외환시장팀장은 "자본시장 규제 3종 세트(선물환 한도 규제, 은행세 도입, 외국인 채권 과세 부활), 외환보유액 확충, 중국·일본과의 통화 맞교환(스와프) 확대 등 안전 장치를 강화한 덕분에 외환시장의 진폭이 줄었다."고 진단했다.

시장에서는 이와 더불어 '영리해진 외환당국'의 공도 꼽았다. 유한종 국민은행 트레이딩팀장은 "외환당국(한은과 기획재정부)이 과거에는 눈에 띄게 한 방향으로 가 호락호락하거나 아니면 오락가락해 시장에 혼란을 줬는데 지금은 상당히 영리한 플레이를 한다."면서 "요즘 서울 외환시장에는 당국을 거스르기 힘들다는 분위기가 형성돼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최근 유럽 위기 심화로 원화의 달러화 대비 하루 평균 변동 폭이 4월 4.0원에서 5월 4.9원, 6월(15일 현재) 5.0원으로 커지고 있어 안심하기 이르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정영식 삼성경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예전에 비하면 원화 맷집이 세진 것은 사실이지만 수출입 비중이 높은 소규모 개방경제의 특성상 (수출입 달러 자금과 외국인 투자자금이 수시로 들어오고 나가) 외부변수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면서 "우리나라 신용등급 전망이 상향됐지만 신용등급 자체가 올라가도록 노력하는 게 최상의 처방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럽사태가 최악으로 치닫는 비상 상황 등을 염두에 두고 지속적인 시장 모니터링 강화, 제2 외환 방어벽으로 불리는 외화예금 확대는 물론, 조건부 금융거래세 도입도 검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조건부 금융거래세란 적정 기준을 초과하는 주식·채권 투자자금에 한시적으로 세금을 물리는 것이다. 정부는 국제 자본자율 규약에 어긋난다며 난색을 표시하고 있다.

안미현기자 hyun@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 '모녀 성폭행' 사냥꾼, 어디로 도망갔나 했더니
☞ 탈북女와 직접 결혼해 살아보니 이런 일들이…
☞ '퍽치기'서 조폭된 前야구선수 누군가 보니
☞ '불치병' 美소녀, SM 본사 찾아가서...
☞ 박근혜, 당원 명부 유출 물어보자 반응이...
☞ 與 당원명부 부정 당선자 누군가했더니


2012년은 60년만에 돌아오는 흑룡의 해!! 나의 신년 운세는?
관심종목에 대한 증권 전문가의 상세한 진단과 분석 서비스
최신 속보와 뉴스 검색을 서울신문 모바일 웹에서 m.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 신문 구독신청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