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해외증시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트럼프 '北불신파 보란듯' 김정은 친서 공개 (종합) 아시아경제 | 뉴욕 김은별 | 2018.07.13 12:46
관련종목 시세/토론

폼페이오 '빈손방북'으로 확산되는 北비핵화 불신논란 정면돌파

[아시아경제 뉴욕 김은별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자신에 대해 신뢰를 보여주고, 북미 관계의 획기적 진전을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소개함으로써 국내외에서 제기되고 있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불신논란을 정면돌파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비핵화 후속 협상을 다시 본궤도에 올려놓겠다는 강력한 의지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뒤 트위터에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아주 멋진 편지.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친서를 첨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친서는 지난 6일 자로,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당시 회담 카운터파트였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건네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각하'라는 제목의 친서에서 "친애하는 대통령 각하,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깊은 여정의 시작으로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애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며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싱가포르 회담에서 후속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거론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김 위원장도 추가 회담에 대한 희망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김 위원장이 '실천과정'을 거론한 것은 여러가지 해석을 낳는다. 북한이 주장해 온 단계적 동시 행동 원칙의 연장선상에서 종전선언을 비롯한 체제보장 등에 대한 미국의 성의 있는 조치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친서에 '비핵화'라는 표현이 직접 담겨있지 않다는 점도 아직 회의론이 가시지 않는 이유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멋진 편지'라고 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관여 정책을 놓고 워싱턴에서는 회의론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 김은별 특파원 silverstar@asiae.co.kr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3.10%
  2. 2 2 메디포스트 -1.09%
  3. 3 1 이화전기 -1.52%
  4. 4 1 재영솔루텍 +1.16%
  5. 5 1 삼성전기 -3.31%
  6. 6 1 현대차 +1.98%
  7. 7 3 현대상선 0.00%
  8. 8 4 SK하이닉스 +0.38%
  9. 9 - 차바이오텍 +20.18%
  10. 10 1 셀트리온헬스케.. -3.15%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