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원/달러 환율 사흘째 하락..1077.2원 마감 머니투데이 | 권혜민 기자 | 2018.02.14 16:32
관련종목 시세/토론

원/달러 환율이 사흘 연속 하락하며 약 2주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국내 증시가 상승 분위기를 이어간 데다 엔/달러 환율이 급락하면서 하락폭이 커진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7.3원 내린(원화가치 상승) 1077.2원으로 마감했다. 3거래일째 하락이다. 이날 종가는 지난 1일(1071.9원) 이후 약 2주 만에 가장 낮다.

전일대비 0.5원 내린 1084원에 출발한 원/달러 환율은 장중 약세 분위기를 이어갔다. 오전 11시까진 1082~1084원 사이에서 좁은 움직임을 나타냈지만 정오를 10분여 앞두고 낙폭을 본격적으로 키웠다. 단숨에 1080원선을 깨뜨린 뒤 오후 들어선 1070원대 중후반에서 다시 안정된 흐름을 보였다.

16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가 환율 동향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
16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가 환율 동향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뉴시스

이날 원/달러 환율이 하락 출발한 것은 글로벌 달러 약세 영향으로 풀이된다. 개장 후에도 원/달러 환율은 뉴욕증시 상승 영향에 국내 증시가 동반 강세를 보이면서 하락 압력을 받았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39.18포인트(0.2%) 오른 2만4640.45로 거래를 마쳤다. 이에 코스피지수는 장중 상승세를 이어갔고 전일대비 26.64포인트(1.11%) 오른 2421.83으로 마감했다. 외국인은 코스피시장에서 1094억원 순매수하며 이틀째 '사자'였다.

다만 14일(현지시간) 미국의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두고 관망세가 뚜렷해 오전 중엔 낙폭이 제한됐다. 설 연휴를 하루 남기고 수출업체들의 네고(달러 매도) 물량도 크지 않았다.

원/달러 환율은 정오를 앞두고 하락폭을 늘리기 시작해 1080원 하향 돌파에 성공했다. 엔/달러 환율이 106엔대까지 급락하는 등 아시아 통화가 전반 강세를 보이자 이에 연동해 움직인 것으로 풀이된다.

시장 관계자들은 곧 발표될 미 물가지표 내용에 주목하고 있다. 최근 미 증시 급락세와 달러 강세를 이끌었던 인플레이션 우려가 확인될 경우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도 다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오후 3시30분 기준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1004.71원으로 전거래일 대비 1.29원 올랐다. 원/유로 재정환율은 1유로당 전일대비 3.08원 떨어진 1333.30원에 거래됐다.

권혜민 기자 aevin54@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6.29%
  2. 2 - 메디포스트 +1.31%
  3. 3 - KT +0.55%
  4. 4 - 삼성바이오로직.. +1.75%
  5. 5 - 한올바이오파마 +5.66%
  6. 6 - 롯데지주 -6.02%
  7. 7 1 한온시스템 +2.12%
  8. 8 1 한솔홀딩스 -1.23%
  9. 9 2 우리기술투자 +0.55%
  10. 10 1 한진중공업 -0.2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