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상반기 실적 훨훨 난 증권사, 기부엔 '인색하네' 연합뉴스 | 2017.09.14 06:32
관련종목 시세/토론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올해 상반기 증시 활황으로 증권사들의 순이익이 늘어났지만 기부금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반기보고서에 기부금 항목이 있는 12개 증권사가 상반기 기부금으로 낸 돈은 43억3천600만원으로 작년 동기(52억9천100만원)보다 18.05% 줄었다.

반면에 이들 증권사의 당기순이익은 작년 상반기 4천871억4천600만원에서 올해 상반기 1조116억2천400억원으로 100% 이상 증가했다.

순이익 대비 기부금 비율이 작년 상반기 1.09%에서 올해 상반기 0.43%로 낮아졌다.

작년 말부터 8개월간 코스피가 랠리를 이어가며 증권사들의 이익은 크게 늘었지만 나눔에는 인색했다는 의미다.

금융감독원 집계에 따르면 국내 53개 증권사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9천177억원으로 2015년 상반기(2조1천761억원) 이후 반기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

가장 많은 기부금을 낸 곳은 미래에셋대우였다.

미래에셋대우의 올해 상반기 기부금은 19억5천700만원으로 증권사 중 가장 많았지만 작년 상반기(25억4천900만원)보다는 23.22% 줄었다.

지난해 말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이 합병한 미래에셋대우의 올 상반기 순이익은 2천737억8천600만원으로, 합병 전인 작년 같은 기간 974억1천200만원의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삼성증권은 9억3천200만원에서 6억5천400만원으로 기부액을 줄였는데 이 회사 역시 작년 상반기(988억2천100만원)보다 올해 상반기 순이익(1천225억6천만원)이 24%가량 증가했다.

NH투자증권은 작년 상반기 4억700만원에서 올해 상반기 4억7천400만원으로, 유진투자증권은 2억6천200만원에서 3억3천200만원으로 기부금을 소폭 늘렸다.

[자료=에프앤가이드]
[자료=에프앤가이드]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09%
  2. 2 - 메디포스트 -3.02%
  3. 3 - 이화전기 +1.72%
  4. 4 1 크루셜텍 -0.24%
  5. 5 1 옴니시스템 +0.20%
  6. 6 2 지니뮤직 +6.94%
  7. 7 - 게임빌 -3.18%
  8. 8 - 쇼박스 +1.70%
  9. 9 - 팬오션 +6.21%
  10. 10 - 현대중공업 +2.0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