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주가 반토막에 상장폐지..한국증시 상장 中기업 '잔혹사' 연합뉴스 | 2017.09.14 06:16
관련종목 시세/토론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저조한 수익률에 급기야 상장폐지까지.

국내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의 '잔혹사'가 이어지고 있다.

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3일 현재 국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된 중국 기업 15곳 모두 연초보다 주가가 하락했다.

중국의 트랙터용 휠 제조업체인 골든센츄리는 주가가 거의 반 토막 났다.

종가 기준으로 연초 6천430원이던 주가가 지난 13일 3천620원으로 43.70% 하락했다.

운동화 및 스포츠 의류 등을 생산하는 자회사를 지닌 이스트아시아홀딩스(-39.11%)와 건강식품 제조업체인 씨케이에이치(-39.01%)도 40% 가까이 하락했다.

15곳 중 가장 선전한 곳은 제초기 등을 생산하는 에스앤씨엔진그룹(-10.59%)이었지만, 그나마도 주가가 10% 이상 빠졌다.

중국 업체 가운데 올해 유일하게 국내 상장한 화장품업체 컬러레이(-26.17%)마저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8월 상장된 컬러레이는 '차이나 디스카운트'에 대한 우려로 상장 주간사인 신한금융투자가 희망 공모가 범위 산출 시 38∼60%의 할인율을 제시하기도 했다.

눈높이를 낮췄음에도 기관 상대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는 희망 범위 최하단인 3천800원으로 결정됐고 일반 공모 청약 경쟁률은 0.73대 1에 그쳐 미달 사태를 빚었다.

이들 기업 중에는 최근 상장폐지가 결정된 곳도 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허위공시와 회계 문제 등으로 수차례 논란을 빚은 중국원양자원을 오는 27일 상장 폐지하기로 한 것이다.

퇴출 위기에 몰렸던 타일 업체 완리는 가까스로 상장폐지는 면했지만, 2017년 반기보고서 미제출로 관리종목으로 지정돼 매매거래가 정지된 상태다.

이 같은 중국 업체들의 '우울한 성적표'에 국내 상장하려는 기업들도 줄어 현재 상장 예비심사 중인 중국 기업은 윙입푸드 한 곳뿐이다.

2007년 이후 23개 중국 기업이 국내 증시에 입성했지만 퇴출당한 곳은 8곳이며, 중국원양자원까지 포함하면 9곳으로 늘어난다.

[표] 국내 상장된 중국 기업의 수익률 (단위: 원, %)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3 한화테크윈 -5.30%
  2. 2 3 LG화학 -4.88%
  3. 3 - 한화케미칼 -3.52%
  4. 4 3 감마누 -25.27%
  5. 5 2 삼성바이오로직.. -4.78%
  6. 6 4 후성 -3.29%
  7. 7 1 삼성중공업 -3.65%
  8. 8 1 SK이노베이션 -1.06%
  9. 9 1 POSCO -2.84%
  10. 10 4 삼성물산 0.0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44%
  2. 2 - 메디포스트 -5.41%
  3. 3 - SK하이닉스 0.00%
  4. 4 - 내츄럴엔도텍 -3.88%
  5. 5 - 한국항공우주 +1.26%
  6. 6 - 삼성바이오로직.. -4.78%
  7. 7 2 카카오 -2.46%
  8. 8 1 세종텔레콤 -2.56%
  9. 9 1 신일산업 -3.80%
  10. 10 2 현대상선 -2.44%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