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명절 항공권 일부 여행사 바가지 요금 '경보'.."주의 필요" 뉴시스 | 김동현 | 2017.09.14 06:10
관련종목 시세/토론

일부 여행사들 국내선 항공권에 웃돈 붙여 판매 행위 드러나
'정상요금'의 최대 150%가 넘는 금액 받기도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추석 명절이 다가오면서 일부 여행사들이 국내선 항공권에 웃돈을 붙여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국내 항공업계에서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운영되는 국내선 항공편 중 비선호 날짜와 시간대를 잘 선택할 경우 정상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티켓이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14일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실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일부 여행사들이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추석 연휴 항공권을 고가로 판매하는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일부 업체에서는 항공사들이 책정한 '정상요금'의 최대 150%가 넘는 금액으로 항공권에 웃돈을 붙여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A여행사는 소셜커머스 업체를 통해 다음달 1~3일 김포를 출발해 제주에 도착하는 항공권을 모두 14만9900원에 판매하고 있었다.

이중 추석 당일인 4일 이후 제주-김포 노선 역시 같은 가격에 판매하고 있고 일부는 매진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여행사인 B사도 소셜커머스 업체를 통해 다음달 2~6일 김포-제주 노선의 항공권을 13만5000원의 높은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었다. 이는 정상 운임( 9만7700원)보다 38%이상 높은 가격이다.

위 의원은 이와관련 "항공사가 소비자들에게 판매해야 할 명절항공권을 편의상 여행사에 우선 제공하고, 관리감독기관인 국토교통부는 손을 놓고 있어 국민들의 불편과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한 데 대해 국내 항공업계에서는 추석연휴 기간동안 국내선 항공권의 경우 고객들이 선호하는 시간대 항공권 예매율이 높을 뿐 비선호 날짜와 시간대 등의 좌석은 여유가 있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동안 국내 여행을 계획하는 이들이 선호하는 시간대의 항공권은 지난달부터 예매율이 높았지만 아직 비선호 날짜와 시간대에서의 예약률은 100%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추석 연휴 이전에 제주도로 출발했다가 추석이 지난후 돌아오는 여객기의 예약률은 높지만 추석연휴 이후 제주도로 출발하는 여행 계획을 세울 경우 바가지 요금을 피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oj10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켐트로스 +23.99%
  2. 2 New 대성파인텍 +12.53%
  3. 3 1 KG이니시스 +8.12%
  4. 4 1 삼양식품 +15.66%
  5. 5 3 프로스테믹스 +21.34%
  6. 6 1 한스바이오메드 +4.75%
  7. 7 2 유니슨 +4.55%
  8. 8 2 비에이치 +8.70%
  9. 9 1 포스코 ICT +5.56%
  10. 10 2 네이처셀 +11.2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50%
  2. 2 - 신라젠 -13.92%
  3. 3 - 카카오 -1.00%
  4. 4 - 한국전력 +1.47%
  5. 5 - SK하이닉스 +0.47%
  6. 6 - 크리스탈 -2.29%
  7. 7 - 메디포스트 -1.76%
  8. 8 - 현대차 +1.27%
  9. 9 - 셀트리온헬스케.. -4.76%
  10. 10 - 티슈진(Reg.. -6.7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