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석유화학업계 "투자 프로젝트 확대 검토" 아이뉴스24 | 윤선훈기자 | 2017.09.14 06:02
관련종목 시세/토론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석유화학업계가 정부의 적극적인 국내 투자 및 일자리 창출 요구에 화답했다.

석유화학업계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주재로 14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산업부-석유화학업계 간담회'에서 현재 울산, 여수, 대산 등에서 진행 중인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 R&D 비중 및 전문인력을 대폭 확대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석유화학업계는 또 협력업체와의 상생 협력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라고 언급하며, 앞으로도 새로운 협력 모델 발굴과 확산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다짐했다.

앞서 백운규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석유화학업계의 우수한 경영성과가 더불어 발전하는 혁신성장으로 이어지도록 업계가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체적으로 적극적인 국내 투자를 통한 일자리 창출, 첨단소재 개발, 중소업체와의 상생협력 등을 주문했다.

석유화학업계는 이와 함께 백 장관에게 환경규제 확대와 해외 수입규제 강화로 인한 어려움을 해결해 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석유화학업계는 환경규제 도입에 대해 필요성에는 공감하지만, 경쟁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단계적·점진적으로 도입할 것을 요청했다. 또 중국, 인도 등 주요 수출시장의 수입규제에 대해 정부 간 협의채널을 통해 적극 대응해 줄 것을 강조했다.

백 장관은 "업계의 어려움을 충분히 이해하며, 관계 부처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통상 현안에 대해서는 양자·다자 채널을 활용해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백운규 장관을 비롯해 석유화학업계에서 허수영 롯데그룹 화학BU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사장,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최고경영자, 이상운 효성 부회장, 김재율 대림산업 사장, 김희철 한화토탈 사장, 최금암 여천NCC 사장 등이 참석한다.

한편 간담회 직후 충청남도와 서산시, 에쓰오일과 롯데케미칼, 한화토탈은 충남 대산지역에 '첨단화학 특화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 -4.93%
  2. 2 2 신라젠 -2.38%
  3. 3 5 카카오 -2.46%
  4. 4 1 LG전자 +1.16%
  5. 5 2 LG디스플레이 -2.07%
  6. 6 3 셀트리온 -1.64%
  7. 7 - 삼성전자 +0.38%
  8. 8 3 삼성전기 -2.37%
  9. 9 1 SK하이닉스 0.00%
  10. 10 2 한국항공우주 +0.92%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64%
  2. 2 - 메디포스트 -6.22%
  3. 3 - SK하이닉스 0.00%
  4. 4 - 내츄럴엔도텍 -3.88%
  5. 5 - 한국항공우주 +0.92%
  6. 6 - 삼성바이오로직.. -4.93%
  7. 7 2 카카오 -2.46%
  8. 8 1 세종텔레콤 -2.93%
  9. 9 1 신일산업 -3.80%
  10. 10 2 현대상선 -2.56%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