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또 오르는 주택담보대출 금리..5% 육박하기도 KBS | 김지선 | 2017.07.18 07:36
관련종목 시세/토론


시중은행들의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일제히 오른다. 변동금리형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로 활용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지난달에 이어 또다시 상승했기 때문이다.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등 시중은행은오늘(18일)부터 주택담보대출 코픽스 연동 변동금리를 인상한다.

신한은행의 변동성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82∼4.13%에서 2.83∼4.14%로 올라간다. 우리은행은 2.87∼3.87%에서 2.88∼3.88%로, 하나은행은 3.02∼4.10%에서 3.03∼4.11%로, 농협은행은 2.61∼4.21%에서 2.62∼4.22%로 0.01%포인트 올라간다. 국민은행은 코픽스 상승과 함께 가산금리 변동으로 3.10∼4.30%이던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3.15∼4.35%로 0.05%포인트 상승한다.

어제(17일) 은행연합회는 올 6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1.48%로 전월인 5월에 견줘 0.01%포인트 올랐다고 밝혔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올해 4월 1.46%에서 5월 1.47%로 오른 데 이어 2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시중은행들은 은행연합회가 매달 고시하는 코픽스 금리에 은행들이 경영 목표나 고객에 따라 적용하는 가산금리를 붙여 대출금리를 산정한다.

코픽스와 함께 주택담보대출 기준금리로 활용하는 금융채(AAA) 5년물 금리도 상승세를 보이면서 금융채 기준 주택담보대출도 상승세다. 금융채 5년물 금리는 올해 초만 해도 2.03%였고 한 달 전인 지난달 16일만 해도 2.08%였지만 지난 17일에는 2.17%로 0.09%포인트 올랐다. 이 영향으로 하나은행의 경우 지난달 16일 3.375∼4.595%이던 금융채 5년물 연동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지난 17일에는 3.464∼4.684%까지 올랐다.

가산금리를 낮춘 우리은행을 제외하곤 다른 대부분 은행도 같은 기간 금융채 기준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0.09%포인트씩 올랐다. 이처럼 금리가 오르는 것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올리면서 앞으로도 점진적으로 금리를 올릴 것이라 설명했고, 한국은행도 이르면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시장금리가 올라서다.

문제는 이렇게 금리가 오르면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은 사람들의 부담이 커진다는 점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으로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중 변동금리 대출 비중은 65.4%였다.

김지선기자 (3rdline@kbs.co.kr)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신라젠 -0.52%
  2. 2 1 SK하이닉스 -2.67%
  3. 3 1 삼성전기 0.00%
  4. 3 1 한국항공우주 +1.14%
  5. 5 1 LG전자 -1.30%
  6. 6 1 셀트리온 -0.41%
  7. 7 - 삼성전자 -1.12%
  8. 8 1 LG디스플레이 0.00%
  9. 9 1 카카오 +1.44%
  10. 10 - 삼성바이오로직.. -0.46%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41%
  2. 2 - 메디포스트 0.00%
  3. 3 - SK하이닉스 -2.67%
  4. 4 - 내츄럴엔도텍 +1.33%
  5. 5 - 한국항공우주 +1.14%
  6. 6 - 삼성바이오로직.. -0.46%
  7. 7 2 카카오 +1.44%
  8. 8 1 세종텔레콤 -0.36%
  9. 9 1 신일산업 -1.65%
  10. 10 2 현대상선 0.0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