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LG G6 18:9 세로 영화제 VIP시사회' 20일 청담 씨네시티서 성황리 개최 아시아경제 | 김정혁 | 2017.03.21 13:38
관련종목 시세/토론


LG전자가 ‘LG G6 18:9 세로 영화제 VIP 시사회’를 성황리에 개최하며 이목을 모았다. 영화 상영이 끝난 후 지난 17일 공개된 인기 걸그룹 ‘블랙핑크’의 18:9 세로 뮤직비디오 ‘Stay’도 상영됐다.

지난 20일 CGV 청담 씨네시티에서 진행된 행사는 SNS, 웹툰 등 세로로 즐기는 스마트폰 콘텐츠에 익숙해진 소비자들이 18:9 화면비의 ‘세로 영상’이 주는 색다른 시각 경험을 직접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됐다. 세로 영화는 가로 중심의 영상문법에서 벗어나 혁신적이고 독특한 시각 경험을 제공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LG G6
LG G6

시사회에는 강대규, 맹관표, 석민우 등 참여 감독 3인과 참여 배우 성지루, 최우식 등 6인을 비롯, 가수 ‘FT아일랜드’ 이홍기, ‘노을’ 강균성, 박시환 등이 참석했다. 또한 SNS 이벤트를 통해 선정된 일반인 관람객 60여 명도 함께 자리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가족애를 잔잔하게 그린 강대규 감독의 ‘기다림’, 애틋한 사랑의 감정을 섬세한 영상으로 담아낸 맹관표 감독의 ‘커피빵’, 캠 핑 중 일어난 환상적인 에피소드를 재기 넘치게 연출한 석민우 감독의 ‘글램핑’ 등 G6로 촬영한 단편 영화 3편이 공개됐다.

커피빵을 연출한 맹관표 감독은 “G6로 촬영한 영화는 세로 구도로 인물 표현에 최적화할 수 있었다”며 “감정을 밀도 있게 표현하고 순간을 포착하기에 유리해 색다른 영상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라고 평했다.

또한 기다림에 출연한 배우 성지루는 “스마트폰으로 영화를 찍는 시대에 도달해 감개무량하다”라며, “앞으로 다양한 방식의 영화 제작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상영관 앞에 마련된 ‘LG G6 18:9 세로 갤러리’에서는 김민수, 한용, 김세진 등 유명 사진작가가 G6로 촬영한 작품 12점과 페이스북 인기 페이지 ‘여행에 미치다’가 촬영한 2점의 사진 등 총 14점의 18:9 사진이 전시됐다. 작가들은 촬영을 위해 G6의 광각 카메라, 스퀘어 UX, 전문가 모드, 방수ㆍ방진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했다.

이번에 공개된 세로 영화, 세로 뮤직비디오, 사진작가들이 LG G6로 촬영한 세로 사진 작품들은 21일부터 마이크로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는 마이크로 사이트에 관람평을 남기거나 사진 콘텐츠를 SNS에 공유한 참여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할 예정이다.

김정혁 기자 mail00@asiae.co.kr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New 셀트리온 +1.67%
  2. 2 New SK하이닉스 +0.39%
  3. 3 New 신라젠 -2.02%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67%
  2. 2 - 메디포스트 -1.48%
  3. 3 - 현대상선 +0.58%
  4. 4 - 신라젠 -2.02%
  5. 5 New SK하이닉스 +0.39%
  6. 6 1 뉴프라이드 -2.06%
  7. 7 1 셀트리온헬스케.. +2.26%
  8. 8 1 유니슨 +0.84%
  9. 9 1 한일진공 +5.99%
  10. 10 New 한국전력 +0.91%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