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SK케미칼, 3D 프린팅 소재 '출사표'..美시장 공략 뉴스1 | 송상현 기자 | 2017.03.21 13:37
관련종목 시세/토론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SK케미칼이 3D 프린팅 소재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SK케미칼은 지난 16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된 '인사이드 3D 프린팅 콘퍼런스 & 엑스포 2017'(Inside 3D Printing Conference & Expo 2017)에서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3D 프린팅을 위한 혁신 소재'를 주제로 '스카이플리트'를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스카이플리트는 SK케미칼이 최근 개발한 3D 프린팅 전용 플라스틱 소재 브랜드로 G, E 시리즈를 비롯 4가지 제품군으로 구성된다. 스카이플리트는 기존에 3D 프린팅 소재로 주로 사용됐던 PLA, ABS, PC의 문제점을 해결해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오준석 SK케미칼 사업개발팀장© News1
오준석 SK케미칼 사업개발팀장© News1

PC, ABS 소재의 경우 230℃ 이상의 3D 프린터 출력 과정에서 VOC(Volatile Organic Compounds, 휘발성 유기 화합물)와 비스페놀A 등과 같은 환경호르몬 물질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또한 출력물이 뒤틀리는 와핑(Warping) 현상이 종종 발생해 산업용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소개된 'G시리즈'는 미국 FDA의 인증을 통과해 의약품 패키징에 사용될 정도로 안전성이 입증된 친환경 소재다. ABS와 달리 제조 과정에서 악취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고광택이나 무광택의 다양한 표면 표현이 가능하고 와핑 현상 없이 출력물을 안정적으로 제조할 수 있다. 특히 정교한 산업용 제품을 제작하는데 적합한 소재로 주목 받았다.

이어 소개된 E시리즈는 생분해성 소재인 PLA(옥수수 전분을 원료로 한 친환경 수지)의 장점은 살리면서도 내열도를 높여 큰 관심을 받았다. 일반적인 PLA 소재가 50℃ 정도의 열을 견디는데 반해 E시리즈는 100℃의 높은 열을 견딘다. 또한 기존 PLA 대비 2배 이상의 프린팅 속도를 낼 수 있어 빠른 작업도 가능해졌다.

이날 발표를 맡은 오준석 SK케미칼 사업개발팀장은 "3D 프린팅의 용도가 개인 취미용에서 산업용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PC, ABS, PLA 등 기존 소재의 단점을 보완한 스카이플리트가 앞으로 3D 프린팅 소재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케미칼은 이번 인사이드 3D 프린팅 콘퍼런스를 시작으로 세계 3D 프린팅 시장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미주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songss@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00%
  2. 2 - 메디포스트 0.00%
  3. 3 - 한국전력 0.00%
  4. 4 1 크루셜텍 0.00%
  5. 5 1 기아차 0.00%
  6. 6 1 영진약품 0.00%
  7. 7 1 삼성전자 0.00%
  8. 8 1 안랩 0.00%
  9. 9 2 SK하이닉스 0.00%
  10. 10 2 브레인콘텐츠 0.0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