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시황분석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모비스 합병' 트러스톤 찬성, 지배구조원 반대 매일경제 | 유준호,박윤구 | 2018.05.17 17:39
관련종목 시세/토론
트러스톤자산운용이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방안에 대해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이번 이슈와 관련한 이해 당사자들 가운데 첫 찬성 의견이다. 반면 국내 의결권 자문사인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은 내부 진통 끝에 '반대' 권고안을 냈다. 이로써 국내외 의결권 자문사 5곳이 모두 '반대' 입장을 표명하게 된 가운데,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국민연금 결정에 관심이 쏠린다. 금융업계 안팎에서는 국민연금이 해당 결정을 외부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된 의결권 행사 전문위원회에 넘길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1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배구조원은 주요 자산운용사에 구두로 "지배구조원 내 의결권전문위원회에서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반대를 권고한다"며 "반대 논리를 담은 지배구조원의 의안분석 보고서를 추후에 배포할 예정"이라고 전달했다.

지배구조원은 이번 현대차 지배구조 개편안의 '키'를 쥐고 있는 국민연금과 의결권 자문 계약을 맺고 있다. 이에 대해 국민연금은 "아직 결정된 게 없다"며 신중한 태도다.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투자위원회가 열리지 않았고, 지배구조원의 의안분석 보고서를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국민연금은 주총을 일주일 앞둔 22일을 전후해 의사결정 기구를 가동할 것으로 보인다.

29일 현대모비스 주주총회를 앞두고 의사결정 구조에 따라 국민연금이 취할 수 있는 시나리오는 세 가지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자체의 내부 투자위원회(투자위)를 열어 의결권 행사를 결정할 수도 있고, 투자위가 찬성 또는 반대하기 곤란한 안건이라고 판단하면 이를 의결권 행사 전문위원회(전문위)에 위임할 수도 있다. 또 투자위의 위임 없이도 전문위 자체가 전권을 행사하겠다고 나설 가능성도 있다. 금융업계 안팎에서는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전문위가 의결권 행사를 주도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국민연금이 자체적으로 찬성·반대를 결정할 경우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찬성 후폭풍이 재현되리라는 우려도 크다.

한편 트러스톤자산운용은 이날 오전 수탁자 책임위원회를 열고 찬성 의견을 행사하기로 결정했다. 트러스톤자산운용 관계자는 "합병 건이 현대글로비스의 지배구조 개편을 통한 오너의 안정적인 지분과 경영진 구성으로 주주가치를 높이는 데 긍정적으로 판단했다"며 "회사가 제시한 지배구조 변경 구조는 기존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하고, 해당 안건보다 더 최적의 구조를 제시할 수 없기에 경영인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운용사는 현대모비스 주식 8만6375주(0.09%)를 보유 중이다.

[유준호 기자 /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3.97%
  2. 2 - 대동스틸 -20.00%
  3. 3 1 현대상선 -8.18%
  4. 4 1 SK하이닉스 +0.63%
  5. 5 - 메디포스트 +2.90%
  6. 6 - 현대중공업 -3.17%
  7. 7 - 이화전기 -6.05%
  8. 8 - 삼성전자 +2.53%
  9. 9 - 삼성전기 +0.78%
  10. 10 - 영진약품 -2.2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