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시황분석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브라질 신용등급 강등, 증시에 큰 영향 없을 것" 아시아경제 | 문채석 | 2018.01.13 07:00
관련종목 시세/토론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12일 브라질 신용등급을 'BB'에서 'BB-'로 한 단계 강등했지만 주식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김두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S&P의 강등 소식이 증시에 이미 반영됐고, 올해 연금개혁과 대통령 선거 등 더 큰 리스크 요인이 존재하는 만큼 증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S&P는 브라질의 구조적 재정적자 해결을 위한 법안 개정이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고 연금개혁 등을 추진할 정치적 기반이 약하다는 점을 강등 근거로 들었다.

김 연구원은 "세계적인 신용평가사들이 2015년 이후 7번 이 나라 신용등급을 강등했지만 직후 5~10일 동안 지수가 지속적으로 내린 경우는 한 번이었다"며 "5~10일 안에 회복세를 보여왔다"고 짚었다.

이어 "이번 신용등급 하락은 지난달에 이미 증시에 반영됐고 그 이후 원자재 가격 하락, 민영화 성공 등으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이 낮았던 브라질 주식 상승 폭이 오히려 커졌다"고 했다.

다만 지난해로 예정된 연금 개혁안 표결 통과가 올해로 지연됐고 오는 10월 대통령 선거가 열려 이번 강등보다 더 큰 리스크 요인이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김 연구원은 브라질 국채금리가 당분간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브라질 국채 금리는 지난 11일 기준 연초보다 34bp(1bp=0.01% 포인트) 하락한 9.92%로 마감했다.

김 연구원은 "연금개혁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지난해 10월 9.62%까지 내린 10년 국채 금리가 지난달에 10.57%로 95bp 오른 적이 있다"며 "지난 연말 연금개혁안이 처리되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고 재정적자 해결을 위한 법적 근거 마련도 불확실해져 시장에서 해당 리스크를 선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5월 테메르 대통령 비리 의혹이 제기돼 10년 국채 금리가 이틀 만에 186bp 올라 11.77%로 고점을 찍은 뒤 일주일 뒤 82bp 내려 9.5~10.5% 사이를 횡보하는 중"이라며 "오는 10월 대선까지는 정치적 리스크에 대한 시장 관심이 커지면서 채권 금리가 현 수준에서 횡보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94%
  2. 2 2 삼성바이오로직.. -0.20%
  3. 3 - 현대상선 -1.21%
  4. 4 2 유진기업 +2.74%
  5. 5 - 이화공영 +29.74%
  6. 6 - 현대건설 +1.51%
  7. 7 - 에머슨퍼시픽 -2.91%
  8. 8 - 보성파워텍 +16.71%
  9. 9 1 한국항공우주 -1.31%
  10. 10 6 카카오 -1.2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