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시황분석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코스피, 개인 '사자' 덕에 소폭 상승..IT주 '강세' 한국경제 | 2017.09.14 09:43
관련종목 시세/토론

코스피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에도 불구하고 소폭 상승 중이다. 개인이 '사자'를 외치고 있는 덕분이다. 

14일 오전 9시32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24% 오른 2365.84를 나타내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개장 이후 지금까지 각각 100억원과 590억원 가량 순매도 중이나, 개인이 640억원 이상 '사자'를 외치면서 지수의 상승을 이끌고 있다. 

프로그램 매매를 통해서도 차익 매도(165억원)와 비차익 매수(212억원)를 합해 50억원 가량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다. 

업종별로는 정보기술(IT)주가 상대적으로 강세다. 전기전자업종은 전날보다 0.94% 오른 18,558.68을 기록 중이다. 

LG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의 주가가 전날 대비 각각 3.04%와 2.97% 상승한 3만3900원과 17만3500원에 거래되고 있고 현대일렉트릭과 일진디스플레이도 2~3%대 강세다. 

IT 대장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도 각각 1.13%와 0.79%의 주가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기(0.46%) LG전자(0.23%) 등도 상승 대열에 합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혼조세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네이버(3.29%) 등은 오르고 있는 반면 포스코(-1.20%) LG화학(-1.10%) 한국전력(-0.49%) 신한지주(-0.21%) 등은 내리고 있다. 

중소형주 위주의 코스닥지수도 상승하고 있다. 

코스닥지수는 같은 시간 전날 대비 0.41% 오른 661.77을 기록 중이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50억원과 70억원 이상 동반 매수에 나서고 있다. 기관만 70억원 가량 매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셀트리온(2.58%) 메디톡스(0.21%) 바이로메드(1.57%) 등은 상승하고 있는 반면 CJ E&M(-0.26%) 신라젠(-1.29%) 휴젤(-0.60%) 등은 하락세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상승하고 있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대비 0.35%(3.90원) 오른 1132.40원을 기록 중이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보령메디앙스 +30.00%
  2. 2 - 아가방컴퍼니 +13.23%
  3. 3 1 한국화장품제조 +11.67%
  4. 4 3 인트론바이오 +17.13%
  5. 5 - 키이스트 +3.47%
  6. 6 3 엔케이 +10.29%
  7. 7 1 풍산 +5.71%
  8. 8 2 코미팜 +14.21%
  9. 9 1 한국화장품 +5.90%
  10. 10 4 씨젠 +5.89%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23%
  2. 2 - 신라젠 +9.52%
  3. 3 1 메디포스트 +2.13%
  4. 4 1 카카오 -3.24%
  5. 5 2 SK하이닉스 -2.42%
  6. 6 1 크리스탈 +10.85%
  7. 7 1 한국전력 0.00%
  8. 8 - 티슈진(Reg.. +3.68%
  9. 9 - 삼성전자 -1.18%
  10. 10 - 영진약품 +0.1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