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지주사' 효성 4개사, 13일 거래재개..향후 기업가치는? 아이뉴스24 | 이영웅기자 | 2018.07.13 14:14
관련종목 시세/토론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지난달 지주사 전환을 위해 인적분할한 효성그룹이 13일 재상장으로 거래가 재개됐다. 존속회사인 ㈜효성과 신설 4회사인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등 그룹주의 주가가 크게 엇갈리면서 향후 적정 기업가치에 대해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효성과 효성첨단소재, 효성중공업은 이날 장 개장과 동시에 하한가를 기록했다. 오전 11시5분 기준, ㈜효성은 전 거래일 대비 26.73% 하락한 5만8천100원을 기록했다. 효성첨단소재는 개장 직후 시초가 기준 대비 19.28% 하락한 18만원을, 효성중공업은 9.03% 떨어진 5만4천400원에서 거래됐다.

반면, 효성티앤씨와 효성화학은 급등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효성티앤씨의 주가는 개장 직후 시초가 기준 18.86% 증가한 27만1천원을, 효성화학은 21.74% 증가한 14만원를 각각 기록했다. 분할 후 각 기업에 대한 사업 성장 기대감에 따라 주가 추이가 엇갈리는 양상이다.

금융투자(IB)업계에서는 각 분할사의 상장 후 기업가치에 대해 평가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효성이 지난 1998년 IMF 외환위기 당시 4곳을 합병한 이후 20년 만에 다시 분사하는 것이어서 사업구조가 복잡하게 얽혀 있다.

더욱이 주력사업으로 부상 중인 베트남 등 해외법인의 회계 분리에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개별 법인의 주력사업 전망으로 주가 방향성을 가늠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황유식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해외법인 등 연결자회사 포함된 재무자료를 확인한 이후에 가치평가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효성은 지난달 1일 분할 존속사 ㈜효성과 신설 회사 효성티앤씨,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으로 분할했다. ㈜효성은 자회사 지분관리 및 투자를, 효성티앤씨는 섬유와 무역 부문, 효성중공업은 중공업과 건설, 효성첨단소재는 산업자재, 효성화학는 화학을 담당하는 자회사로 배치됐다.

공정거래법상 지주회사가 되기 위해서는 ▲자산총액 5천억원 이상 ▲별도 총자산대비 자회사 장부가치 50% 이상 등을 충족해야 한다. 지난해 9월 분할재무제표 기준, 효성의 자산총계는 1조6천180억원으로 기준을 충족했지만 자회사 지분가액이 6천94억원으로 자회사 지분가액 비율이 37.7%에 그쳤다.

이에 ㈜효성은 지분 매매, 현물출자 유상증자 등의 방법으로 지주사 전환일(6월1일)로부터 2년 이내 분할 신설 자회사의 지분을 취득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효성ITX의 추가 지분 매입 ▲갤럭시아컴즈 지분 정리 등의 과제도 남아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52%
  2. 2 - 제일제강 -20.51%
  3. 3 1 신라젠 -7.30%
  4. 4 3 브레인콘텐츠 -3.24%
  5. 5 1 네이처셀 -20.38%
  6. 6 3 메디포스트 +3.10%
  7. 7 2 이화전기 -0.91%
  8. 8 5 현대중공업 +0.21%
  9. 9 1 호텔신라 -8.77%
  10. 10 6 오성첨단소재 -7.57%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