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빚내서 주식투자 크게 늘어 .. 코스피·코스닥 나란히 6조 중앙일보 | 조현숙 | 2018.05.08 00:03
관련종목 시세/토론

빚을 내서 주식에 투자하는 사람이 크게 늘었다. 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코스피(유가증권)와 코스닥 시장 신용거래융자 잔액이 나란히 6조원을 넘어섰다.

3일 기준 코스피 6조519억원, 코스닥 6조2355억원을 기록했다. 합쳐 12조2874억원에 이른다. 신용거래융자 잔액으로는 역대 최고 액수다. 지난해 11월 10조원, 올해 1월 11조원을 넘어섰고 지난달 12조원선도 돌파했다. 이달 들어선 코스닥에 이어 코스피 시장에서도 신용융자 잔액이 6조원을 넘어섰다.

신용거래융자는 투자자가 증권사로부터 대출을 받아 주식을 사는 걸 말한다. 빚을 내서 주식을 먼저 산 다음 수익이 나면 대출 원금과 이자를 갚고 시세 차익도 챙길 수 있다. 물론 주가가 기대만큼 상승했을 때 얘기다. 대출금과 이자를 갚지 못하면 증권사는 주식을 강제로 팔아(반대매매) 돈을 회수한다. 자칫 대출금·이자에 주가 하락에 따른 손실까지 떠안을 수 있다.

지난해 국내 증시가 활기를 띠자 빚을 내서 주식시장에 뛰어든 투자자가 늘었다. 문제는 금리다.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은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이 따라가지 못할 정도로 고금리다. 7일 금융투자협회 집계를 보면 32개 증권사의 평균 신용거래융자 이자율은 대출 기간 1개월(15~30일) 연 7.4%, 3개월(61~90일) 연 8.7%, 6개월 연 9.2%(151~180일)다.

4일 기준 코스피·코스닥 종목의 최근 1개월 평균 수익률은 각각 2.2%, -0.7%에 그쳤다. 최근 3개월로 범위를 넓히면 코스피 -1.2%, 코스닥 -0.2%로 나란히 손실을 봤다. 증권사별 최저 연 6%에서 최고 11.5%(대출 기간 1~3개월 기준)에 이르는 신용거래융자 이자도 갚기 어려운 수익률이다. 12조원으로 불어난 신용거래융자가 금리 상승기와 맞물려 주식시장 불안을 부추길 ‘뇌관’이 됐다.

주식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사람도 덩달아 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는 4일 기준 예탁증권담보융자(주식담보대출) 잔액이 18조5897억원이라고 집계했다. 지난 1월 2일 16조6961억원에서 1조8936억원 증가했다.

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74%
  2. 2 - STX +9.47%
  3. 3 - SK하이닉스 -0.27%
  4. 4 - 삼성엔지니어링 -2.17%
  5. 5 - 네이처셀 +12.12%
  6. 6 - 경동나비엔 +0.73%
  7. 7 - 삼성바이오로직.. +4.09%
  8. 8 - 마크로젠 +4.75%
  9. 9 1 한솔PNS -0.78%
  10. 10 1 한솔제지 -1.7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