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굿모닝 증시]'美·中 무역분쟁 진정' 코스피 반등하나..변수는 아시아경제 | 임혜선 | 2018.04.16 07:47
관련종목 시세/토론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진정되는 분위기다. 전문가들은 미국 증시의 조정과 환율 하락으로 코스피 시장의 외국인 유입이 주춤했으나 무역전쟁 완화로 외국인의 투자심리가 회복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소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무역전쟁 우려가 상당했으나 빠르게 진정되는 분위기다. 시진핑은 보아오 포럼에서 시장 개방을 선언했고, 트럼프는 참모들에게 TPP 가입을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중국이 관세 부과를 예고한 옥수수와 대두의 주요 생산지가 공화당의 거점 지역들인데 대규모 항의가 접수되고 있어 한 발 물러서는 분위기다.

현재 트럼프는 현재 사면초가의 상황이다.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의 하원 장악 가능성이 확실시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엔 트럼프와 의회간 가교 역할을 담당했던 폴 라이언 하원의장이 정계 은퇴를 선언, 민주당이 중간선거에서 압승을 거둘 것이라는 관측이 확산되고 있다. 문제는 상원마저 민주당이 가져가면 트럼프 탄핵 추진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최근에도 러시아 게이트를 수사중인 뮬러 특검이 트럼프의 개인 변호사 사무실을 급습했는데, 트럼프는 시리아 공습을 추진하며 러시아 커넥션을 부인하려 애쓰고 있다.

11월 중간선거까지는 궁지에 몰린 트럼프의 좌충우돌 행보가 지속될 것이다. 그러나 한국시장 투자자라면 악재만은 아니다. 중국과 협상에 돌입할 가능성은 높아지고, 북핵 해결 의지를 트럼프가 적극적으로 드러낼 것이기 때문이다. 이미 각종 악재로 인해 투자심리는 냉랭하게 얼어붙었다. 그러나 조만간 이러한 상황도 반전될 가능성이 높다. 3월 만기일 이후 외국인 투자자들의 누적 선물 순매도가 벌써 3만4000 계약까지 확대됐기 때문이다. 과거 흐름으로 보면 누적 선물 순매도가 4만 계약 수준까지 증가하면 반드시 저가 매수세가 나타났다. 갑작스런 호재 출연으로 숏 커버링(short covering)이 강하게 유입되기 때문이다.
4월 말~5월 초에 중국과의 무역 협상이 극적 타결되거나, 북핵 협상이 성공적인 진전을 보이고,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추경이나 코스닥 부양책이 강하게 나올 경우 보수적으로 대응했던 투자자들은 숏 커버로 대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숏(short)보다는 롱(long)이 유리하다고 보는 것은 이 때문이다.

소재용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지난 주말 미국 재무부의 환율보고서가 발표됐다. 비록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6개국이 관찰대상국으로 남았지만, 예상대로 환율조작국으로 지목된 국가는 없었다. 이로서 외환시장 개입 규모 공개 등의 논란에 시달리던 원화 외환시장은 관련 이슈에서 일단 한 발 비켜간 데 안도감을 표명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일회성 공격이라고 언급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 영국, 프랑스의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에 대한 미사일 공격과 이에 대한 러시아의 반발은 무역전쟁에 이어 또 다른 정치적 불확실성을 야기할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외 환율을 비롯한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자극할 소지도 있다.

이러한 정치적 불확실성에 더해 이번주에는 선진국 물가지표가 발표됨에 따라 글로벌 외환시장의 민감도가 다소 커질 가능성이 열려 있다. 비록 절대적으로 높은 수준이라 보기는 어렵다 하더라도 미국 소비자물가는 전년비 2%대를 넘어서며 인플레에 대한 부담이 조금씩 높아지고 있다. 반면 금주에 발표되는 유로존과 일본의 3월 소비자물가 는 여전히 1%대에 머무르며 통화정책 정상화를 가로막고 있는 모습이다. 그간 미달러 약세가 지역간 물가에 영향력을 미쳤을 것이고, 반대로 해석하면 그만큼 유로존과 일 본에는 자국의 통화강세가 부담이 되면서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를 저해할 수 있다.

트럼프의 정책적인 입장이나 미국의 쌍둥이 적자 등의 변수를 생각하면 달러 약세 기 조가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하지만 달러 약세의 수위와 속도 에 대해 과도하게 쏠리는 것 역시 경계할 필요가 있다. 환율보고서 이벤트가 일단락되 기도 하였지만, 시리아발 지정학적 리스크가 아무래도 신흥시장에는 부정적으로 인식 되는 한편 미국과 여타 선진국간 금리차 대비 달러 약세가 다소 과도하게 진행된 측면 도 부인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따라서 금주에 유로존과 일본의 인플레이션이 보다 분명해지지 않는다면 미달러 약세가 추가적인 속도를 내는 데 걸림돌이 될 것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6.33%
  2. 2 - 이화전기 +29.79%
  3. 3 1 SK하이닉스 +3.90%
  4. 4 1 재영솔루텍 +0.97%
  5. 5 - 삼성전자 +2.76%
  6. 6 - 현대엘리베이 +16.33%
  7. 7 1 남광토건 +29.93%
  8. 8 2 동양철관 +27.10%
  9. 9 2 현대상선 +2.91%
  10. 10 2 이화공영 +30.0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