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코스피 닷새만에 '주춤'..2,480대는 '사수' 연합뉴스 | 2018.03.14 15:50
관련종목 시세/토론

중국 소비세 둔화 등 영향…IT주 반등으로 일부 회복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최근 연속 상승하던 코스피가 닷새 만에 주춤했다. 중국의 소비세 둔화,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우려 등이 지수를 압박했으나 정보기술(IT) 대형주 상승으로 낙폭은 크지 않았다.

1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41포인트(0.34%) 내린 2,486.08에 장을 마감했다.

전 거래일보다 17.06포인트(0.68%) 내린 2,477.43으로 출발한 코스피는 한때 2,474.77까지 밀려나기도 했으나 이후 확대된 개인 순매수세가 지수 하락폭을 좁혔다.

코스피 닷새만에 '주춤', 코스닥은 5거래일 연속 '상승세' (CG) [연합뉴스TV 제공]
코스피 닷새만에 '주춤', 코스닥은 5거래일 연속 '상승세' (CG) [연합뉴스TV 제공]

외국인과 기관이 함께 순매도를 펼쳤다. 나흘 만에 '팔자'로 돌아선 외국인이 1천272억원어치를, 이틀째 팔자세인 기관이 1천420억원어치를 내던졌다. 개인은 2천881억원어치 순매수로 지수 하락을 방어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장중 중국에서 발표된 경제지표가 대체로 긍정적이었지만 소매 판매 지표가 부진했다"며 "이에 따라 중국 소비 관련주들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미국 국무장관으로 내정되면서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심화할 수 있다는 보도도 투자자들의 심리적 부담이 됐다"며 "다만 IT주가 반등하면서 장 초반의 낙폭을 회복했다"고 분석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삼성전자(0.19%), SK하이닉스(0.78%)가 개장 직후의 하락세에서 벗어나 상승 마감했다. 현대차(1.63%), LG화학(0.49%)도 올랐다.

반면 셀트리온(-1.45%), 포스코(-3.82%), 삼성바이오로직스(-1.77%), NAVER(-1.34%), KB금융(-0.96%), 삼성물산(-0.37%) 등은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2.46%), 건설업(-1.64%), 은행(-1.37%), 증권(-1.19%) 등이 1%대 하락세를 기록했다. 유통업(-0.72%), 음식료품(-0.64%) 등도 내렸다. 반면 운수창고(2.33%), 기계(0.39%) 등은 올랐다.

코스닥은 장 막판에 하락세에서 벗어나면서 5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67포인트(0.08%) 오른 886.92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하루 전보다 3.86포인트(0.44%) 내린 882.39로 출발한 뒤 이날 장 마감 직전까지 하락세를 띠고 있었으나 마감 동시호가 직전에 상승했다.

신라젠(2.22%), 메디톡스(3.43%), 티슈진(0.71%), 포스코켐텍(3.10%), 펄어비스(2.09%), 네이처셀(3.80%), 셀트리온제약(0.94%) 등 시총 상위주가 상승을 주도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04%
  2. 2 - 네이처셀 -8.84%
  3. 3 - SK하이닉스 -2.66%
  4. 4 1 한국항공우주 +0.93%
  5. 5 1 한국전력 +0.97%
  6. 6 - 기아차 +0.94%
  7. 7 - 메디포스트 -1.66%
  8. 8 - 3S +1.83%
  9. 9 - 삼성전자 +1.17%
  10. 10 1 신일산업 -4.3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