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식탁물가 '들썩들썩'..어묵·만두·즉석밥 줄인상 헤럴드경제 | 2018.03.13 07:13
관련종목 시세/토론

-원ㆍ부재료, 가공비 상승 요인 적용
-눈치보던 업체들도 가격인상 행렬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식품 가격이 줄인상하며 먹거리 가격이 들썩이고 있다. 식품사들이 원재료 가격 인상 등을 이유로 제품가 조정에 나서면서 서민들의 부담이 커졌다.

13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최근 주요 식품 가격 인상이 단행된 데 이어 추가로 업체들이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풀무원식품 관계자는 “만두 제품 가격 인상을 검토 중”이라며 “아직 시기나 인상률 등은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만두, 어묵, 즉석밥 등 가공식품 가격이 줄인상하고 있다.
만두, 어묵, 즉석밥 등 가공식품 가격이 줄인상하고 있다.

동원F&B 관계자는 “다음달 어묵 7종 가격을 올릴 예정”이라며 “현재 인상 시점과 폭을 조율 중”이라고 했다.

어묵 가격은 오를 데로 올랐다. 사조대림은 어묵 11종 가격을 5∼9%가량 인상했다. CJ제일제당 어묵 10종은 가격이 평균 9.8% 인상됐다. 뿐만 아니라, CJ제일제당은 냉동만두 5종 가격을 이달부터 평균 6.4% 올렸고 햇반은 평균 9%, 스팸은 평균 7.3% 가격을 올렸다.

해태제과는 고향만두 가격을 올리지 않았지만, 제품 25종의 중량을 약 8% 줄여 사실상 가격 인상 효과를 보게 됐다. 업계에서는 일반적으로 시장점유율 1위 업체가 가격을 올리면 시차를 두고 경쟁업체들이 가격을 올린다.

만두 외에 다른 품목도 도미노 인상 가능성이 있다.

앞서 오뚜기는 지난해 11월 즉석밥과 참치캔 가격을 올렸다. 음료, 제과 부문도 가격 인상 우려가 있다. 코카콜라음료는 지난달 콜라 등 17개 품목 출고가를 평균 4.8% 인상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최근 주요 원·부재료 및 가공비 등이 상승해 가격 인상 요인이 발생했다”며 “물가 부담 등을 고려해 눈치를 보던 업체들도 가격 인상 행렬에 동참할 수 있다”고 했다.

summ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04%
  2. 2 - 네이처셀 -8.84%
  3. 3 - SK하이닉스 -2.66%
  4. 4 1 한국항공우주 +0.93%
  5. 5 1 한국전력 +0.97%
  6. 6 - 기아차 +0.94%
  7. 7 - 메디포스트 -1.66%
  8. 8 - 3S +1.83%
  9. 9 - 삼성전자 +1.17%
  10. 10 1 신일산업 -4.3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