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동전 다 어디 갔지?"..작년 환수액 14년 만에 최대 연합뉴스 | 2018.02.15 07:21
관련종목 시세/토론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시중에 유통됐다가 한국은행 금고로 돌아온 동전이 지난해 급증했다.

15일 한은에 따르면 작년 주화(동전) 환수액은 373억8천700만원이었다.

2016년(147억4천400만원)과 견주면 153.6%나 늘어난 것이다.

동전 환수액은 2003년 471억9천600만원을 기록한 뒤 뚝 줄어 2005년 106억9천600만원까지 내려갔다.

이후 회복하긴 했으나 100억∼200억원 초반 선을 맴돌았고 2015∼2016년에는 각각 136억5천100만원, 147억4천400만원으로 환수액이 줄어드는 듯했다.

동전 촬영 안철수
동전 촬영 안철수

그러나 2017년 반등에 성공했다.

지난해 동전의 누적 환수율도 22.6%로 1년 전보다 0.9%포인트 상승했다.

누적 환수율은 500원 동전 발행으로 현재의 주화 체계가 확립된 1982년 이후 발행된 동전 총금액 대비 한은 금고로 돌아온 동전 금액을 의미한다.

지난해에는 동전 발행액이 전보다 45.7% 줄어든 반면 환수액이 많이 늘어난 덕분에 환수율이 올랐다. 동전 환수율은 2006년 23.0% 이후 최고였다.

동전 환수액 증가는 한은 입장에선 반가운 일이다.

서랍이나 저금통 속에 잠자는 동전을 재유통하고 제조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한은은 매년 5월 동전 교환운동을 벌이고 있다.

동전 환수액이 급증한 배경에는 여러 해석이 나오지만 뚜렷한 이유를 찾기는 쉽지 않다.

한은 관계자는 "신용카드 결제 시스템이 활발해지며 동전을 덜 사용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어떤 계층이, 얼마나 환수액 감소에 영향을 줬는지 특정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은 본관 리모델링 때문에 지난해 6월 본부를 임시 이사한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본부를 이전하는 과정에서 화폐 자동 정사기(화폐를 자동으로 분류하는 기계)를 쓸 수 없게 됐고 이 때문에 한은이 시중은행에 미리 동전을 많이 달라고 요청한 점이 환수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실제 이사 전인 작년 1분기에 동전 환수액이 전년 대비 297.7%나 늘었다는 점이 이 같은 설명을 뒷받침한다.

팍팍해진 가계 살림살이와도 관련 있다는 분석도 있다.

통상 동전 환수액은 경기 상황이 나빠지면 늘어나는 것이 일반적이다.

경기 침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가계가 집안에 방치해둔 동전을 꺼내 사용하는 경향이 반영되기 때문이다.

지난해 경제 성장률은 3.1%로 3년 만에 3%대를 기록했지만 가계의 생활 형편은 더 팍팍해졌다.

작년 3분기 전국 가구의 월평균 실질 소득은 439만2천원으로 1년 전보다 0.2% 감소했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74%
  2. 2 - 삼성엔지니어링 -2.17%
  3. 3 1 STX +9.47%
  4. 4 1 네이처셀 +12.12%
  5. 5 - 디젠스 -16.05%
  6. 6 1 부산주공 -4.40%
  7. 7 1 에스마크 -14.29%
  8. 8 5 마크로젠 +4.75%
  9. 9 2 경동나비엔 +0.73%
  10. 10 8 락앤락 -2.45%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