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새해 브라질펀드 수익률 7% 육박..베트남·러시아 순 연합뉴스 | 2018.02.15 07:01
관련종목 시세/토론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올해 들어 국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서 브라질펀드가 증시 강세에 힘입어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

15일 제로인에 따르면 운용 순자산 10억원 이상, 운용 기간 2주 이상 펀드 기준으로 연초 이후 수익률을 조사한 결과 지난 13일 기준 브라질펀드가 연초 이후 6.95%의 수익률을 올려 전체 유형 중에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베트남펀드가 5.99%로 높았고 남미 신흥국펀드 4.04%, 동남아펀드 3.36%, 러시아펀드 2.82% 등의 순이다.

각국의 주요 지수 등락률을 보면 브라질 보베스파 지수가 연초 이후 5.89% 올랐다. 베트남 호찌민 지수도 5.85% 상승했으며 러시아 RTS 지수도 4.49%나 뛰었다.

브라질 증시는 유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세가 호재로 작용한 데다 금융주 비중이 30%를 넘어 글로벌 금리 인상 수혜 기대감이 커지면서 강세를 펼쳤다.

그러나 미국 국고채 금리 급등 여파로 아시아증시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관련 주식형 펀드도 타격을 받았다.

미국 뉴욕 증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가 연초 이후 0.48% 떨어졌지만, 나스닥지수는 1.14% 올라 혼조세를 보였다.

반면 일본 닛케이225 지수가 새해 6.07%나 급락했고 중국 상하이 A주(내국인전용) -4.62%, 대만 가권지수 -2.08% 등 주요 아시아증시는 일제히 곤두박질을 쳤다.

올해 국내 증시도 코스피가 미국 등 해외 증시 영향에 3.33%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정부의 활성화 정책 등에 힘입어 5.61% 올랐다.

이에 따라 일본펀드는 연초 이후 -4.77%의 저조한 수익률을 냈고 ▲ 유럽펀드 -3.61% ▲ 글로벌 주식 펀드 -2.20% ▲ 북미펀드 -1.87% ▲ 아시아태평양주식(ex J) -1.49% ▲ 중국펀드 -0.44%, 등 해외 주식형 펀드들도 줄줄이 평가손실을 냈다.

국내 주식형 펀드 성적도 새해 들어 모두 부진하다. 국내 주식형 펀드는 연초 이후 평균 -3.06%로 집계됐다. 코스피200 인덱스펀드는 연초 이후 수익률이 -5.01%로 저조하다.

◇ 연초 이후 주식형 펀드 수익률

(단위: 억원, %)

※ 자료: 제로인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4.63%
  2. 2 2 SK하이닉스 +6.96%
  3. 3 2 삼성전자 +3.60%
  4. 4 4 현대상선 -0.33%
  5. 5 3 메디포스트 -4.36%
  6. 6 3 현대차 -3.02%
  7. 7 6 오성첨단소재 +0.76%
  8. 8 1 LG화학 +1.48%
  9. 9 8 기아차 -0.88%
  10. 10 4 우리종금 +29.77%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