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설 이후 M&A 큰 장..'大魚'들 줄줄이 나온다 매일경제 | 전경운,박은진 | 2018.02.14 15:48
관련종목 시세/토론
설 연후 직후 국내 인수·합병(M&A) 시장에서 조 단위 기업 매물이 잇따라 새 주인을 찾는다. 몸값이 3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보안업체 ADT캡스와 1조원대 매물인 CJ헬스케어를 인수하기 위해 투자자들이 최종 경쟁에 돌입한 가운데 두산그룹의 선박엔진 계열사인 두산엔진 매각을 위한 본입찰도 실시될 예정이다.

1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ADT캡스 대주주인 글로벌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칼라일과 매각주간사 모건스탠리는 19일 ADT캡스의 매각 본입찰을 실시한다. 이번 최종 입찰에서는 영국계 글로벌 PEF 운용사 CVC캐피털파트너스와 호주 대표 인프라 운용사인 맥쿼리가 양자 대결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ADT캡스는 거래 규모가 3조원으로 예상되는 초대형 매물로 인수전 초반부터 시장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에스원에 이어 국내 보안시장에서 업계 추정 약 25%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2위 사업자로 2016년 135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20일에는 두산그룹이 구조조정을 위해 매물로 내놓은 두산엔진 본입찰이 실시된다. 두산그룹과 매각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CS)는 앞서 적격인수후보로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키스톤PE)와 글랜우드PE 등을 선정했다. 이 가운데 키스톤PE가 중도 하차하면서 글랜우드PE와 나머지 투자자들 간 경쟁으로 좁혀졌다.

IB 업계에서는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자인 글랜우드PE의 본입찰 참여 여부가 매각 성사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또 다른 PEF 한 곳도 본입찰 참여에 강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거래 방식은 두산엔진이 보유한 두산밥캣 등 두산그룹 계열사 지분을 제외하고 사업부만 별도로 인수하는 구조로 지분에 대한 거래 가격은 수백억 원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대신 인수 측에서 부채 이전 규모를 얼마나 높게 제시하느냐에 따라 인수전 구도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매각가가 1조4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CJ헬스케어의 주인도 설 연휴 직후 결정될 전망이다. CJ헬스케어 매각주간사 모건스탠리는 인수 가격과 세부 조건안을 평가한 뒤 설이 끝나고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지난 12일 진행된 본입찰에는 한국콜마를 필두로 한 컨소시엄과 PEF 운용사인 한앤컴퍼니, 칼라일, CVC캐피털 등 4곳이 참가했다.

[전경운 기자 / 박은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셀트리온 -3.95%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3.95%
  2. 2 - 안랩 +25.56%
  3. 3 1 삼성엔지니어링 0.00%
  4. 4 1 LG화학 -1.83%
  5. 5 1 써니전자 +30.00%
  6. 6 3 삼성전자 -2.03%
  7. 7 2 동성제약 +19.66%
  8. 8 3 삼성전기 -2.24%
  9. 9 4 메디포스트 -1.94%
  10. 10 2 한올바이오파마 +7.07%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