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마감]코스피, 4거래일만 상승..2500선 코앞 이데일리 | 이후섭 | 2018.01.12 15:50
관련종목 시세/토론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코스피지수가 4거래일 만에 상승 전환하며 2500선 탈환을 눈앞에 뒀다. 제약주와 증권, 보험 등 금융주가 강세를 보였다. 삼성전자(005930)는 5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1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지수는 전날대비 8.51포인트(0.34%) 오른 2496.42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대비 0.48% 상승 출발한 이날 지수는 이내 상승분을 반납하며 2480선 후반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오후들어 상승폭을 키웠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3대 주요 지수는 실적개선 기대감에 힙입어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 나스닥지수는 각각 0.41%, 0.13%, 0.09% 올랐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금융주와 기술주가 보합권에서 움직인 반면 그간 소외받던 에너지 및 경기소비재가 상승을 주도했는데 한국 증시에서도 업종별 차별화와 키 맞추기가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이 1547억원 순매수했다. 기관 중 금융투자(959억원), 투신(419억원) 국가:지자체(212억원), 연기금(127억원), 사모펀드(96억원) 등이 매수 우위를 보였다.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079억원, 873억원어치 주식을 팔아치웠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의약품이 4% 넘게 올랐다. 증권, 철강금속은 3%대 상승세를 보였으며 보험, 은행, 전기가스업, 의료정밀, 운수창고 등도 상승 마감했다. 반면 음식료업, 기계, 운수장비, 화학, 서비스업, 종이목재, 통신업 등은 약세를 면치 못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엇갈린 행보를 보였다. SK하이닉스(000660)가 5거래일 만에 상승 전환했다. POSCO(005490) LG화학(051910)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삼성물산(028260) 신한지주(055550) 삼성생명(032830) 등도 올랐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전자우(005935) 현대차(005380) NAVER(035420) 현대모비스(012330) 등은 내렸다.

개별종목별로는 감자(자본감소)를 단행한 후 주식거래가 재개된 KR모터스(000040)가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롯데손해보험(000400) 대웅제약(069620) 환인제약(016580) 하이트론(019490) 대우조선해양(042660) 한올바이오파마(009420) 등의 주가 상승세도 두드러졌다. 현대약품(004310) 일진다이아(081000) 현대로템(064350) 성문전자(014910) 동야네트웍스 아비스타(090370) 등의 낙폭은 컸다.

이날 거래량은 4억3274만주, 거래대금은 8조6334억원으로 집계됐다. 상한가 1개를 포함해 362개 종목이 올랐으며 하한가 없이 472개 종목은 내렸다. 50개 종목은 보합권에 머물렀다.

이후섭 (dlgntjq@edaily.co.kr)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94%
  2. 2 - 현대상선 -1.21%
  3. 3 - 삼성바이오로직.. -0.20%
  4. 4 1 이화공영 +29.74%
  5. 5 1 유진기업 +2.74%
  6. 6 - 현대건설 +1.51%
  7. 7 - 메디포스트 +10.28%
  8. 8 3 SK하이닉스 -3.98%
  9. 9 7 파미셀 +0.51%
  10. 10 2 에머슨퍼시픽 -2.91%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