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연 24% 넘는 대출 저금리로 전환..안전망대출 출시 연합뉴스 | 2018.01.11 12:00
관련종목 시세/토론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정부가 내달 8일 법정 최고금리 인하(연 24%)에 맞춰 기존에 고금리로 받은 대출을 저금리로 전환하는 대출 상품을 출시한다.

상환능력이 없는 대출자는 채무조정이나 법원 회생·파산으로 유도한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 등을 담은 '최고금리 인하에 따른 범부처 보완 방안'을 11일 발표했다.

금융위는 상환능력이 있는 사람에게는 특례 대환상품(안전망 대출)을, 상환능력이 없는 사람에게는 채무조정 등을 통한 상환부담 완화책을 쓰기로 했다.

법정 최고금리 인하로 인해 저신용자가 자금을 이용하는 기회가 위축되는 부작용을 감안한 것이다.

안전망 대출은 최고금리 인하 전에 받은 연 24% 초과 고금리 대출의 금리를 연 12∼24%로 낮춰주는 상품이다.

2천만원 한도로 10년 이내에 원리금을 균등분할상환하는 조건이며, 대출을 받아 만기일이 3개월 이내로 임박한 저소득자 및 저신용자가 대상이다.

저소득자는 연소득 3천500만원 이하, 저신용자는 신용등급 6등급 이하이면서 연소득 4천500만원 이하인 사람이다.

전국 15개 시중은행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성실 상환자에게는 통상적인 정책 서민금융 금리 수준인 10.5%에 도달할 때까지 6개월마다 금리를 1%포인트씩 낮춰주기로 했다.

정부는 올해부터 2020년까지 3년간 1조원 한도로 이 상품을 운용한다.

안전망 대출과 병행해 햇살론 등 4대 정책서민금융 상품도 차질없이 공급할 예정이다.

상환능력이 없는 사람을 대상으로는 상담을 강화하고 채무조정이나 회생·파산 등으로 유도하기로 했다.

차주별 상황을 고려한 맞춤 상담을 위해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 종합상담 매뉴얼을 구비하고 상담인력을 증원할 예정이다.

대출이 어려울 경우에는 신복위 채무조정제도로 연계하기로 했다.

신복위 채무조정이 어려운 경우에는 신복위-법원간 신속연계(Fast-track)를 통해 회생·파산으로 연계하고 신청비용 지원 범위도 확대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최고금리 인하가 가계부채 대책의 일부이면서 동시에 대출시장 정상화의 일환이므로 이에 따른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도록 정책서민금융을 확대하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spee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50%
  2. 2 - 한국전력 -1.70%
  3. 3 - SK하이닉스 -3.00%
  4. 4 - LG화학 -1.30%
  5. 5 - 삼성전자 -2.19%
  6. 6 - 메디포스트 +2.22%
  7. 7 1 에이프로젠제약 +0.55%
  8. 8 2 삼성엔지니어링 0.00%
  9. 9 2 LG전자 +1.40%
  10. 10 1 셀트리온헬스케.. -4.84%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