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신용대출 증가액, 주담대 앞질렀다 헤럴드경제 | 2017.11.02 11:30
관련종목 시세/토론

9월 1.77조 증가…주담대 1.64조
정부 규제에 명절 효과까지 겹쳐

정부가 가계부채 총량관리 차원에서 주택담보대출 요건을 대폭 강화한 가운데, 신용담보대출이 빠르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담대 조이기의 ‘풍선효과’가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용대출 잔액 증가세가 주담대 잔액 증가세를 앞질렀다.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 등 5개 주요은행의 개인신용대출 잔액은 95조 6265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 7729억원 늘었다. 지난해 이후 가장 높은 월별 잔액 증가치다.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은행의 신용대출까지 고려하면 개인 신용대출 증가량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반면 같은 기간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373조 2342억원으로 전월(371조 5900억원) 대비 1조 6442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지난 9월 증가폭(2조 5887억원)보다 36%가량 줄었을 뿐더러, 신용대출 잔액 증가세에 뒤쳐졌다.

금융권은 명절효과와 이사철 수요 증가,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따른 풍선효과가 겹치면서 이런 현상이 일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통상 명절을 앞에 둔 달에는 명절 보너스로 인해 개인 신용대출 잔액이 줄었다가 명절 다음 달에는 지출이 늘어 가계 신용대출도 늘어나곤 한다. 실제 9월에는 5개 은행의 개인 신용대출 잔액이 전월 대비 652억원 줄었다.

은행권 한 관계자는 “이사철 수요와 추석 연휴가 겹치면서 마이너스 통장 사용 등으로 가계 신용대출이 늘어난 것 같다”며 “부동산 대책으로 주담대 대출 한도가 줄어들며 생긴 풍선효과도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신용대출-주담대 증가세 역전 현상은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그동안 부동산 시장을 달구던 서울지역 주택 거래가 대폭 줄면서 주담대 감소폭이 더욱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량은 3749건으로 전월(8350건) 대비 55% 감소했으며, 지난해 10월(1만 2878건)과 비교해 71% 줄었다.

한편, 아파트 집단대출 잔액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분양된 아파트의 중도금 대출 수요가 늘면서 전월 대비 1조 3790억원 증가(총 115조 2861억원)했다.

강승연 기자/spa@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09%
  2. 2 - 메디포스트 -3.02%
  3. 3 - 크리스탈 +9.71%
  4. 4 - SK하이닉스 +0.61%
  5. 5 - 영진약품 -2.99%
  6. 6 1 이화전기 +1.72%
  7. 7 2 옴니시스템 +0.20%
  8. 8 3 게임빌 -3.18%
  9. 9 5 크루셜텍 -0.24%
  10. 10 3 팬오션 +6.21%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