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강남 수주실패' GS건설 주가 발목 잡나 매일경제 | 정우성 | 2017.10.13 15:58
관련종목 시세/토론

'자이' 브랜드로 아파트 재건축 시장을 주름잡던 GS건설이 대형 수주를 잇달아 놓치면서 주가에 적색등이 켜졌다. 증권업계도 목표 주가를 낮췄고 공매도 잔액도 크게 늘었다.

13일 유가증권시장에서 GS건설 주가는 전일보다 0.38%(100원) 상승한 2만6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7월 기록한 고점 대비 23.85% 하락한 수준이다. 기관투자가가 대규모 순매도로 약세를 주도했다. 시가총액 대비 공매도 잔액(1437억원) 비중은 7.79%로 코스피에서 세 번째로 높다.

서울 강남 지역 재건축 수주전에서 성과를 못낸 점이 악재다. 반포주공1단지는 현대건설에 돌아갔고, 잠실 미성·크로바 아파트는 롯데건설이 차지했다. 이들 단지가 아파트 브랜드 가치에 주는 영향 때문에 출혈 경쟁까지 벌어졌다. 일부 건설사는 이사비 지원과 초과이익환수제 부담금 대납을 약속하기도 했다. 브랜드 파워를 앞세워온 GS건설은 이 같은 경쟁에 소극적이었다는 평이다. 오는 15일 반포한신4지구가 시공사 선정 투표를 앞두고 있어 다시 한번 대형 건설사들의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하반기에만 7개 증권사가 목표 주가를 내려잡았다. 일부는 투자 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바꾸기도 했다. 이날 대신증권도 목표 주가를 4만1000원에서 3만5000원으로 변경했다. 박찬주 대신증권 연구원은 "재건축 수주전 비용 때문에 실적 전망이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증권업계는 GS건설이 3분기 영업이익으로 전 분기보다 7% 줄어든 800억원을 거둘 것으로 보고 있다.

GS건설은 올해 5개 사업장에서 1조4799억원 규모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했다. 이는 1위 현대건설(4조6467억원)의 3분의 1 수준이다. 순위로는 대우건설, 현대산업개발에 이어 4위다.

[정우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 +0.93%
  2. 2 1 카카오 +2.04%
  3. 3 2 LG디스플레이 +4.81%
  4. 4 - 셀트리온 +1.60%
  5. 5 2 삼성전기 +3.65%
  6. 6 3 삼성SDI +1.27%
  7. 7 1 LG화학 -0.26%
  8. 8 2 SK하이닉스 +2.78%
  9. 9 2 신라젠 +8.65%
  10. 10 3 한국전력 +0.61%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60%
  2. 2 - 메디포스트 -0.57%
  3. 3 - SK하이닉스 +2.78%
  4. 4 - 내츄럴엔도텍 +4.27%
  5. 5 - 한국항공우주 +3.91%
  6. 6 - 삼성바이오로직.. +0.93%
  7. 7 2 카카오 +2.04%
  8. 8 1 세종텔레콤 +0.55%
  9. 9 1 신일산업 +1.93%
  10. 10 2 현대상선 -1.0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