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아차" 다른 계좌로 잘못보낸 돈 5년간 1조, 44%만 돌려받아.. 나머지는 포기-소송중 동아일보 | 2017.10.10 03:03
관련종목 시세/토론

[동아일보]

계좌번호를 잘못 입력해 엉뚱한 곳으로 이체한 ‘착오송금’ 규모가 최근 5년 반 동안 약 1조 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9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한표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은행권에서 발생한 착오송금액은 9611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송금자가 잘못 보낸 돈을 돌려받은 금액은 4217억 원으로 전체의 약 44% 수준이었다. 나머지는 돌려받기를 포기하거나 반환 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착오송금 반환율은 2012년 41%에서 지난해 37%로 소폭 하락했다. 은행별로는 KB국민은행이 1886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IBK기업은행(1326억 원), 신한은행(1234억 원) 등이 뒤를 이었다.

금감원은 착오송금이 발생하면 금융회사를 통해 반환청구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금인이 자신의 은행 콜센터에 전화하면 수취인의 반환 동의를 거쳐 돌려받을 수 있다. 은행 영업시간이 지났거나 주말, 공휴일이어도 이용 가능하다.

그러나 수취인이 반환을 거부하거나 연락처가 바뀐 경우, 또는 수취인의 계좌가 압류 중인 상태라면 소송을 통해 돈을 돌려받아야 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수취인이 돈을 돌려주기를 거부하더라도 소송을 내면 대부분 찾을 수 있지만 착오 송금한 규모가 몇 만 원 정도의 소액일 경우 소송비용이 더 커서 아예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모바일과 인터넷뱅킹이 늘며 착오송금도 같이 증가하고 있다”며 “송금하기 전 수취인 정보를 한 번 더 확인하거나 송금한 지 몇 시간이 지난 뒤 실제 입금이 이뤄지는 지연이체서비스를 이용하면 착오송금을 줄일 수 있다”고 당부했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 +0.79%
  2. 2 1 카카오 -0.66%
  3. 3 2 LG디스플레이 -1.01%
  4. 4 - 셀트리온 +7.07%
  5. 5 2 삼성전기 -2.99%
  6. 6 3 삼성SDI -3.66%
  7. 7 1 LG화학 -1.77%
  8. 8 2 SK하이닉스 -3.42%
  9. 9 2 신라젠 -2.99%
  10. 10 3 한국전력 -0.37%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7.07%
  2. 2 - 메디포스트 +1.03%
  3. 3 - SK하이닉스 -3.42%
  4. 4 - 내츄럴엔도텍 -10.44%
  5. 5 - 한국항공우주 -4.59%
  6. 6 - 삼성바이오로직.. +0.79%
  7. 7 2 카카오 -0.66%
  8. 8 1 세종텔레콤 +0.18%
  9. 9 1 신일산업 +5.97%
  10. 10 2 현대상선 +0.15%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