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마감시황]개인 대량 매수에 코스피, 2,370선 상회 서울경제 | 박시진 기자 | 2017.09.14 15:44
관련종목 시세/토론

[서울경제] 개인의 대량 매수에 코스피가 2,370선을 넘겼다. 외국인의 대량 매도에도 미국 뉴욕증시 상승으로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14일 코스피지수는 전일보다 17.48포인트(0.74%) 오른 2,377.66에 거래를 끝냈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36포인트(0.23%) 오른 2,365.54에 출발했다.

간밤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세제개혁에 대한 기대감에 이틀 연속 동시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9.32포인트(0.18%) 상승한 22,158.18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9포인트(0.08%) 오른 2,498.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91포인트(0.09%) 상승한 6,460.19에 장을 마쳤다.

국내 투자 주체별로 살펴보면 개인이 1,913억원어치를 매수 중인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은 2,030억원, 87억원을 매도했다.

업종 별로는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의약품(3.37%), 서비스업(1.94%), 의료정밀(1.69%), 전기·전자(1.31%) 등이 상승중이고, 통신업(-2.73%), 운수창고(-1.94%), 철강금속(-1.72%), 종이목재(-0.48%) 등이 하락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서는 삼성전자(005930)가 전 거래일보다 2만4,000원(0.97%) 오른 250만5,000원에 거래 중이고, SK하이닉스(1.19%), 현대차(0.37%), 네이버(3.4%), 신한지주(0.41%) 등도 상승세다. 반면 현대차(-0.37%), LG화학(-1.23%), 포스코(-2.55%), 한국전력(-0.24%), 삼성물산(028260)(-0.39%) 등은 하락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 지수는 전일보다 6.32포인트(0.96%) 오른 665.41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6포인트(0.16%) 오른 660.15에 출발했다.

이 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4.1원 오른 1,132.6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SK하이닉스 +1.89%
  2. 2 4 한미약품 +3.71%
  3. 3 - 셀트리온 +5.16%
  4. 4 2 카카오 +4.01%
  5. 5 - LG화학 -2.14%
  6. 6 2 LG전자 -2.70%
  7. 7 - 삼성전자 +0.19%
  8. 8 1 삼성SDI -1.79%
  9. 9 1 신라젠 -10.73%
  10. 10 4 삼성바이오로직.. 0.0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5.16%
  2. 2 - 메디포스트 -1.09%
  3. 3 - SK하이닉스 +1.89%
  4. 4 - 내츄럴엔도텍 -1.78%
  5. 5 - 한국항공우주 -0.32%
  6. 6 - 삼성바이오로직.. 0.00%
  7. 7 2 카카오 +4.01%
  8. 8 1 세종텔레콤 -2.75%
  9. 9 1 신일산업 +2.70%
  10. 10 2 현대상선 -0.46%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