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단독] '빗물에 지워지는 번호판'..무너지는 친환경 자부심 연합뉴스TV | 맹지현 | 2017.09.13 21:47

[뉴스리뷰]

[앵커]

자동차 번호판이 빗물에 지워졌다면 믿으시겠습니까?

전기차 같은 친환경 자동차에만 붙는 하늘색 번호판 이야기입니다.

이런 번호판 단 차가 전국에 무려 3천여 대라고 합니다.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곽준영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자동차 번호판에 당연히 있어야 할 숫자가 보이지 않습니다.

부산에 사는 회사원 김 씨는 최근 출근길에 황당한 일을 겪었습니다.

폭우를 뚫고 직장에 도착했더니 차량 번호판에 있던 숫자가 온데간데 없이 사라진 겁니다.

<김민식 / 해당 차량 운전자> "굉장히 황당했죠. 왠지 번호판에 숫자가 좀 이상해서 유심히 보니깐 번호판에 파란색 바탕화면은 그대로 있고, 숫자가 모조리 지워져 있는 상태였습니다."

어처구니없는 일은 김 씨만 겪은 게 아닙니다.

한 온라인 자동차 동호회 게시판에도 같은 사례가 올라온 겁니다.

문제의 번호판들은 정부가 지난 6월부터 보급한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량 전용 번호판입니다.

국내 최초로 역반사식 필름이 적용됐고 위조와 변조 방지기술까지 포함된 번호판이라고 대대적으로 홍보했는데 정작 빗물에도 견디지 못하는 허술한 제품이었던 겁니다.

이런 번호판을 달고 도로 위를 달리는 친환경 차량은 전국에 모두 3천여 대에 이릅니다.

당국은 조사에 착수하면서 제작 결함 가능성을 인정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 "처음 이런 (제작) 방식을 도입한 것이거든요. 제작사들도 미숙할 수 있고, 제작 방식에서 건조라든가 페인트를 섞는 것 배합 비율이 있는데 그런 것을 잘 못 했을 수도 있고…"

환경을 위해 비싼 친환경차를 탄다는 자부심이 번호판 숫자와 함께 빗물에 씻겨 내려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셀트리온 -0.09%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09%
  2. 2 1 신라젠 0.00%
  3. 3 2 쇼박스 +1.70%
  4. 4 2 안랩 -0.19%
  5. 5 1 LG전자 +0.43%
  6. 6 2 메디포스트 -3.02%
  7. 7 - 현대차 -1.57%
  8. 8 4 셀트리온제약 +0.32%
  9. 9 - 크루셜텍 -0.24%
  10. 10 - 두산인프라코어 -0.2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