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코스피, 사흘 만에 하락..철강·자동차·유통↓ 한국경제 | 2017.09.13 15:46
관련종목 시세/토론

코스피지수가 사흘 만에 하락했다. 철강금속, 운수장비, 유통 업종의 주가 하락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외국인은 3일째 '팔자'를 외쳤다. 

13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22% 내린 2360.18로 장을 마쳤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599억원과 299억원씩 순매도에 나섰다. 기관만 오후 들어서 '사자'로 돌아서 400억원 가량 매수 우위를 보였다. 

이날 지수는 미국 증시의 주요 3대 지수(다우존스·S&P·나스닥)가 일제히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는 소식에 2370선을 웃돌기도 했다. 

업종별로는 철강금속(-1.48%) 운수장비(-1.30%) 유통(-1.22%) 의약품(-1.09%) 등이 1%대 약세였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전날보다 각각 1.77%와 1.85% 하락한 33만3000원과 5만3200원을 기록했으며, 세아베스틸(-1.92%) 부국철강(-1.93%) 풍산(-1.79%) 동국제강(-1.67%) 등도 줄줄히 내렸다. 

자동차 대표주인 현대차와 기아차 역시 전날보다 각각 1.47%와 2.89%의 주가하락률을 보였고 쌍용차도 1.29% 내린 536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정보기술(IT)와 화학주만 상승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각각 0.04%와 1.34% 올랐고 LG화학도 4.49% 오른 40만7500원을 기록했다. 반면 한국전력(-0.49%) 삼성물산(-1.55%) 네이버(-0.82%) 신한지주(-0.41%) 삼성생명(-0.87%) 등은 하락했다. 

중소형주 위주의 코스닥지수도 약세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15% 내린 659.09를 기록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4억원과 188억원씩 동반 매도에 나선 가운데 개인만 235억원 어치 '나홀로 매수'를 외쳤다. 

시총 상위주는 대부분 뛰어올랐다.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전날 대비 0.69%와 2.61% 상승한 11만6300원과 4만7100원에 거래를 끝냈고 메디톡스(2.23%)와 CJ E&M(0.13%)도 올랐다. 

휴젤(0.80%) SK머티리얼즈(2.11%) 포스코켐텍(0.32%) 나노스(11.41%) 컴투스(0.33%) 에스에프에이(5.64%) 등도 상승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움직이지 않았다.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보합인 1128.50원을 기록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 -4.93%
  2. 2 2 신라젠 -2.38%
  3. 3 5 카카오 -2.46%
  4. 4 1 LG전자 +1.16%
  5. 5 2 LG디스플레이 -2.07%
  6. 6 3 셀트리온 -1.64%
  7. 7 - 삼성전자 +0.38%
  8. 8 3 삼성전기 -2.37%
  9. 9 1 SK하이닉스 0.00%
  10. 10 2 한국항공우주 +0.92%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64%
  2. 2 - 메디포스트 -6.22%
  3. 3 - SK하이닉스 0.00%
  4. 4 - 내츄럴엔도텍 -3.88%
  5. 5 - 한국항공우주 +0.92%
  6. 6 - 삼성바이오로직.. -4.93%
  7. 7 2 카카오 -2.46%
  8. 8 1 세종텔레콤 -2.93%
  9. 9 1 신일산업 -3.80%
  10. 10 2 현대상선 -2.56%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