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7월 소비자물가 2.2%↑.. 정부, 농축수산물 최대 반값에 공급 머니S | 박효선 기자 | 2017.08.01 11:06
관련종목 시세/토론
7월 생활물가지수가 5년 반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2.2% 상승했다. 소비자물가상승률은 지난 3월 2.2% 오른 뒤 2% 내외 수준을 보이다 이번에 다시 2.2%를 기록했다.

물가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농축수산물 가격이다. 지난달 가뭄에 이어 홍수가 겹치면서 채소류 가격이 10.1% 뛰며 전체 물가를 0.15%포인트 끌어올렸다. 감자(41.7%)와 호박(40.5%) 등이 특히 많이 상승했다.

폭우·폭염 여파로 급등한 채소값. /사진=뉴시스 우종록 기자

축산물과 수산물 역시 각각 8.1%, 5.7% 오르는 등 농축수산물 가격은 총 8.6% 뛰며 전체 물가를 0.67%포인트 끌어올리는 데 일조했다.

농축수산물 등 먹거리 가격이 크게 뛰다보니 장바구니 물가인 생활물가지수는 3.1% 상승했다. 지난 2012년 1월(3.1%) 이후 5년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이에 정부가 장바구니 물가 잡기에 돌입했다. 폭우·폭염 여파로 가격이 폭등한 농·축·수산물을 최대 반값에 공급키로 한 것.

정부는 이날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3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어 최근 물가동향 및 안정 대책을 논의했다.

배추의 경우 수급조절물량 방출량을 하루 300t으로 늘리고 농협·양돈조합을 통한 도매시장 출하량 확대를 유도한다.

소비자 부담 완화 차원에서 오는 10일까지 배추 비축물량 소비자 직공급을 추진해 배추 한 포기당 시가의 50% 수준인 2000원에 할인 판매한다.

휴가철 소비가 많은 무·양파는 오는 5일까지 반값에, 수박(8월3~8일)과 오이·호박(7월24일~8월10일)은 시가의 30% 할인된 값에 각각 공급한다.

돼지고기는 전국 대형마트와 한돈몰에서 이달 말까지 최대 30% 싼 값에 판매한다.

실시간 재테크 경제뉴스창업정보의 모든 것
박효선 기자 rahs1351@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New 셀트리온제약 +2.83%
  2. 2 New 신라젠 +1.94%
  3. 3 New 셀트리온헬스케.. +0.62%
  4. 4 New CMG제약 -1.87%
  5. 5 New 카카오 +1.27%
  6. 6 New LG디스플레이 0.00%
  7. 7 New 삼성중공업 +1.22%
  8. 8 New SK하이닉스 -0.12%
  9. 9 New 아시아나항공 -0.52%
  10. 10 New 삼성전자 -0.04%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14%
  2. 2 1 에이프로젠제약 +4.47%
  3. 3 1 현대상선 -0.99%
  4. 4 2 한국전력 -0.66%
  5. 5 3 이화공영 0.00%
  6. 6 - 셀루메드 +3.00%
  7. 7 - 루멘스 -1.26%
  8. 8 5 이화전기 +1.98%
  9. 9 8 신라젠 +1.94%
  10. 10 - SK하이닉스 -0.1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