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경기 회복세 아직 미약".. 한은, 기준금리 연 1.25%로 동결 한국일보 | 김용식 | 2017.07.13 10:15
관련종목 시세/토론

이주열 총재 한 달 전 금리 인상 시사 불구

소비개선세 미약ㆍ가계부채 부담 등 감안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또 다시 사상 최저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한은은 13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와 같은 연 1.25%로 유지하기로 했다. 기준금리는 작년 6월 0.25%포인트 인하된 이후 13개월째 최저금리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날 금리 동결은 수출 대기업 중심 성장이 경제 전반에 아직 ‘낙수효과’를 내지 못하는 점을 감안한 결과다. 새 정부 출범 후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심리는 커졌지만 민간 소비나 청년 실업률 등은 여전히 개선되는 모습이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정부도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7월호’에서 “수출 증가세, 소비심리 개선 등 회복 신호가 이어지고 있지만 소비ㆍ서비스업 생산이 조정 받는 등 내수 회복세가 견고하지 않은 모습”이라고 진단한 바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금융통화위원회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부의 추가경정예산도 집행시 성장률 상향 요인으로 분석되지만 여아 간 이견으로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여기에 물가, 수출 등 경제 전반에 큰 영향을 주는 국제유가도 하반기 전망에 불확실성이 큰 상태다. 1,400조원에 달하는 가계부채도 큰 부담이다. 집을 사느라 대출을 받은 가구나 채무 과다ㆍ저소득층 등이 금리 인상 충격을 흡수할 여력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미국과 유럽 등 세계 중앙은행이 점진적 유동성 축소로 방향을 잡은 가운데 한은은 일단 ‘인상 깜빡이’는 켜둔 채 동결을 선택했다. 이주열 총재는 한 달 전 “통화정책 완화 정도의 조정이 필요하다”며 3년 만에 처음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금융시장에서는 한은이 다음 달 정부 가계부채 대책 발표 후 부동산 시장 움직임과 10월 발표할 내년 경제전망 등을 살핀 뒤 다음 행보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 +1.27%
  2. 2 1 카카오 +0.96%
  3. 3 2 LG디스플레이 -1.53%
  4. 4 - 셀트리온 +8.98%
  5. 5 2 삼성전기 +3.12%
  6. 6 3 삼성SDI -0.49%
  7. 7 1 LG화학 +0.81%
  8. 8 2 SK하이닉스 -0.83%
  9. 9 2 신라젠 +7.23%
  10. 10 3 한국전력 +0.25%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8.98%
  2. 2 - 메디포스트 +0.46%
  3. 3 - SK하이닉스 -0.83%
  4. 4 - 내츄럴엔도텍 -0.91%
  5. 5 - 한국항공우주 0.00%
  6. 6 - 삼성바이오로직.. +1.27%
  7. 7 2 카카오 +0.96%
  8. 8 1 세종텔레콤 +0.36%
  9. 9 1 신일산업 +1.59%
  10. 10 2 현대상선 0.0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