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대출 좁은문 그 끝..불법대부업체 '미소' 헤럴드경제 | 2017.03.20 11:45
관련종목 시세/토론

2금융 대출 위축…연쇄 ‘풍선효과’
서민, 제도권 이용 사실상 봉쇄
금융사 이미 대출이익 다 챙겨
2014년 규제 완화가 빚폭탄으로

정부의 뒷북 대처로 돈을 벌만큼 번 1ㆍ2금융권들은 건강관리에 나서고, 서민들은 점점 더 비싼 이자로 생활자금을 빌릴 처지에 내몰리고 있다. 금융당국이 은행ㆍ카드ㆍ보험사에 이어 저축은행ㆍ상호금융ㆍ캐피탈에까지 고금리 대출 규제를 대폭 강화하면서다.

지난해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 라인’을 시행한 이후 규제에서 제외된 권역에서 대출이 폭증하는 풍선효과는 이미 수차례 확인됐다. 대부업체, 그것도 불법업체들이 기승을 부릴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시중은행들에 대한 여신심사 선진화 가이드라인에서 집단대출은 제외했다. ‘선분양’이라는 대출의 특성, 분양 시장의 급랭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였다. 집단대출로 풍선효과가 번질 것이란 우려가 나왔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은행 스스로 분양가능성 등 사업성 평가를 통해 위험을 관리하면 된다고 넘겼다.

하지만 집단대출은 이후 가계부채의 급증을 견인했다. 정부는 지난해 ‘8ㆍ25 가계부채 대책’으로 집단대출 규제에 돌입한다. 하지만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적용이 빠지면서 집단대출의 증가세는 폭증세를 이어갔다. 결국 석달 후인 11월 24일 금융위원회는 올해 1월부터 집단대출에도 여신심사가이드라인을 적용한다는 ‘8ㆍ25 대책’ 후속조치를 내놓는다. 그러자 2금융권으로 풍선효과가 번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그리고 실제 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급증세를 이어갔다.

지난 한 해 제2금융권에서 빌려 준 돈은 724조1358억원으로 1년 동안 87조3515억원(13.7%) 급증했다. 사상 최대 증가폭이다. 이러자 정부는 지난 달 보험사와 카드사에 이어 20일에는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에 대한 대출규제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고금리 대출에 대한 건전성 규제 강화로 향후 2금융권의 대출은 급격히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다음 ‘풍선’은 대부업, 특히 불법 대부업이 유력하다.

지난해 3월부터 대부업법상 최고금리가 종전 연 34.9%에서 연 27.9%로 인하되면서 저축은행 및 상호금융과 대부업권 간에 대출 금리 격차가 줄었다. 2금융권에서 배척된 대출 수요자를 제도권 대부업에서도 수용하기 힘들 것이란 우려가 크다.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한 곳을 묶으면 다른 곳으로 자금 수요는 자연스럽게 이동하기 마련”이라며 “저축은행과 상호금융 마저도 서민의 대출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하면 결국 불법대부업만 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익명의 금융권 관계자는 “결국 2014년 최경환 경제팀이 경기부양을 위해 펼쳤던 대출규제 완화가 오늘날 빚 폭탄을 더욱 키우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면서 “재건축 규제를 푼 것은 이해하지만 미국의 금리정상화가 이미 예견된 상황에서 빚을 장려한 것은 근시안적인 정책이었던 셈”이라고 지적했다.

정순식 기자/su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켐트로스 +23.99%
  2. 2 New 대성파인텍 +12.53%
  3. 3 1 KG이니시스 +8.12%
  4. 4 1 삼양식품 +15.66%
  5. 5 3 프로스테믹스 +21.34%
  6. 6 1 한스바이오메드 +4.75%
  7. 7 2 유니슨 +4.55%
  8. 8 2 비에이치 +8.70%
  9. 9 1 포스코 ICT +5.56%
  10. 10 2 네이처셀 +11.2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50%
  2. 2 1 SK하이닉스 +0.47%
  3. 3 4 신라젠 -13.92%
  4. 4 - 한국전력 +1.47%
  5. 5 - 메디포스트 -1.76%
  6. 6 4 삼성전자 +0.29%
  7. 7 1 현대차 +1.27%
  8. 8 2 안랩 -0.39%
  9. 9 15 티슈진(Reg.. -6.79%
  10. 10 18 한탑 +0.26%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