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2분기 기업 매출액 8% 증가.. 수출 호조에 5년 만에 최대치 머니S | 이남의 기자 | 2017.09.14 18:49
관련종목 시세/토론

2분기 국내 기업의 매출액이 전년 대비 8% 증가하며 5년3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특히 제조업 매출액이 꾸준히 늘어 국내기업의 성장성지표 상승을 이끌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7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지난 분기 국내 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8%로 전년 같은 기간 1.9% 감소에서 큰 폭 증가로 전환했다. 2012년 1분기 10.4% 증가를 기록한 이후 최고 수준이다.

특히 제조업의 매출액 증가율이 8.4%를 기록했다. 제조업 지표는 2014년 1분기 이후 3년 간 마이너스였다가 올해 1분기 플러스로 전환됐다.

2017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 산업별 성장성지표/자료=한국은행

반도체와 철강 등 주력제품의 수출 호조와 가격 상승이 증가세를 이끌었고 기계·전기·전자의 매출액 증가율은 19.8%에 달했다.

건설업,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 매출액 증가율은 전년동기 대비 7.3% 늘었다. 서비스업은 8.1% 늘어 높은 증가세를 보였고 건설은 6.1% 증가해 1분기(6%)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대기업 매출액은 전년 대비 8.5% 증가하면서 1분기 8.1%에서 규모가 늘었다. 반면 중소기업은 2분기 5.5% 늘어나면서 1분기 6.7% 증가에 미치지 못했다.

국내 기업의 안정성 지표도 개선 흐름을 이어갔다. 2분기 외감기업의 부채비율은 86%로 1분기 89.2%에서 줄었다. 2007년 3분기 85%를 기록한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제조업은 운송장비, 석유·화학 등을 중심으로 부채비율은 하락했고 차입금의존도는 늘었다. 비제조업은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가 모두 하락했다. 제조업의 부채비율은 66.7%로 전 분기 69.9%보다 감소했다. 차입금의존도는 20%로 전 분기 19.7%에서 증가했다.

한은 측은 “전반적으로 수출 호조에 힘입어 기업 투자가 늘고 실적도 개선됐다”며 “반도체, 철강 등 수출 물량과 가격이 동반 상승해 제조업 매출액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실시간 재테크 경제뉴스창업정보의 모든 것
이남의 기자 namy85@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SK하이닉스 +1.89%
  2. 2 4 한미약품 +3.71%
  3. 3 - 셀트리온 +5.16%
  4. 4 2 카카오 +4.01%
  5. 5 - LG화학 -2.14%
  6. 6 2 LG전자 -2.70%
  7. 7 - 삼성전자 +0.19%
  8. 8 1 삼성SDI -1.79%
  9. 9 1 신라젠 -10.73%
  10. 10 4 삼성바이오로직.. 0.0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5.16%
  2. 2 - 메디포스트 -1.09%
  3. 3 - SK하이닉스 +1.89%
  4. 4 - 내츄럴엔도텍 -1.78%
  5. 5 - 한국항공우주 -0.32%
  6. 6 - 삼성바이오로직.. 0.00%
  7. 7 2 카카오 +4.01%
  8. 8 1 세종텔레콤 -2.75%
  9. 9 1 신일산업 +2.70%
  10. 10 2 현대상선 -0.46%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