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최신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가상계좌 이달안 실명화..'벌집계좌'는 차단 한겨레 | 2018.01.14 17:16
관련종목 시세/토론

[한겨레]

정부가 이달 안에 가상통화 거래 관련 실명확인 입출금 시스템을 마련하기로 한 가운데, 기존에 은행 가상계좌를 통해 가상통화를 거래하던 이들이 실명확인을 거부하면 입금을 제한하는 등 페널티(벌칙)를 물리기로 했다. 또 법인계좌 밑에 다수 개인의 거래를 담는 형태인 일명 ‘벌집계좌’는 원천적으로 차단된다.

14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가상통화 관련 후속·보완 조처를 마련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상통화 거래 금지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현행법 테두리에서 거래를 최대한 위축시키는 방법을 쓸 것”이라며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최대한 빨리 정착시키고 6개 시중은행에 대한 현장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실명확인 시스템이 도입되면 기존 가상계좌로는 거래소에 더 입금을 할 수 없고 출금만 가능하다. 실명으로 전환해야, 입·출금이 자유로워진다.

비트코인. 한겨레 자료 사진
비트코인. 한겨레 자료 사진

앞서 일부 은행이 가상계좌의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도 무기한 연기한다고 했지만, 금융당국은 애초 계획대로 실명확인 시스템을 독려해 최대한 이 시스템 안에 끌어들이겠다는 것이다. 금융당국은 또 일정 기한 안에 실명전환을 거부할 경우, 현행법 태두리에서 가능한 페널티를 부과할 방침이다. 관련법 개정을 통해 실명확인 절차를 거부하는 계좌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와 무관하게 은행과 거래소 간 가상계좌 제공 계약기간이 끝나면 거래계좌가 자동 정리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금융당국은 또 기존 가상계좌를 막으면서 풍선효과가 나타난 ‘벌집계좌’는 차단하겠다는 방침이다. 후발 가상통화 거래소들은 일반 법인계좌를 발급받은 뒤 이 계좌 아래에 다수 거래자의 거래를 수기로 담는 방식으로 운영해왔는데, 자금세탁 소지가 다분할 뿐 아니라 해킹 등이 발생할 때 거래자금이 뒤엉키는 사고로 이어질 소지가 크다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금융당국이 이런 벌집계좌는 차단하도록 하는 지침을 낼 계획이다.

김경락 기자 sp96@hani.co.kr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SCI평가정보 +29.84%
  2. 2 3 크루셜텍 -5.75%
  3. 3 2 녹십자랩셀 +14.62%
  4. 4 1 비덴트 +15.14%
  5. 5 2 LG디스플레이 +5.69%
  6. 6 2 미래에셋대우 +9.38%
  7. 7 2 삼성엔지니어링 +3.99%
  8. 8 3 삼성중공업 +5.52%
  9. 9 New 유안타증권 +6.73%
  10. 10 - 우리기술투자 +11.18%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4.78%
  2. 2 1 한국전력 +1.44%
  3. 3 1 SK하이닉스 0.00%
  4. 4 2 카카오 +0.74%
  5. 5 - 한국항공우주 -0.19%
  6. 6 1 LG디스플레이 +5.69%
  7. 7 1 우리기술투자 +11.18%
  8. 8 - 셀트리온제약 +9.36%
  9. 9 23 신라젠 +8.07%
  10. 10 - 삼성엔지니어링 +3.9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