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최신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4%가 독점, 가상화폐는 화폐 아니다"..전방위 압박 YTN | 김병용 | 2018.01.14 15:33

[앵커] 가상화폐가 소수에 의해 독점돼 사실상 화폐 기능을 못 한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가상화폐를 투기로 판단한 정부는 거래소 폐쇄와 실명 거래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가상화폐 시장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김병용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09년 등장한 비트코인.

처음 목적은 중앙은행의 통제를 벗어나 세계 각국에서 해킹 우려 없이 안전하게 쓸 수 있는 디지털 화폐였습니다.

하지만 비트코인을 소수가 독점하고 있어서 사실상 화폐 기능을 잃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스위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는 투자자의 4%가 전체 비트코인 97%를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른바 호들러(hodlers)라고 불리는 소수의 거래자로 인해 부가 한쪽에만 치우치는 현상이 나타난다고 설명했습니다.

가상화폐가 거래나 결제 수단이 아닌 보유를 목적으로 하는 투기성 자산으로 변했다는 겁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비트코인이 가지고 있는 자산의 성격 때문에 가격이 급변동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규제가 필요합니다.]

정부 역시 가상화폐를 투기로 보고, 다양한 방법으로 압박에 나서고 있습니다.

법무부 계획대로 거래소를 폐쇄하려면 입법이 필요하기 때문에, 우선 실명제를 도입해 거품부터 빼는 작업에 들어갑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현행법 테두리에서 거래를 최대한 위축시키는 방법을 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실명확인을 거부하면 과태료를 부과하고, 법인계좌에 다수의 거래를 장부 형태로 담아 관리하는 이른바 '벌집계좌'는 원천 차단하기로 했습니다.

YTN 김병용[kimby102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04%
  2. 2 5 자연과환경 -3.29%
  3. 3 1 메디포스트 -1.66%
  4. 4 1 기아차 +0.94%
  5. 5 3 네이처셀 -8.84%
  6. 6 2 SK하이닉스 -2.66%
  7. 7 5 삼성전자 +1.17%
  8. 8 6 삼성중공업 +1.81%
  9. 9 14 웹젠 -10.94%
  10. 10 22 제일제강 -29.1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