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런던은 잊어라.. '원자재 거래 허브'로 떠오른 상하이 한국경제 | 김동윤 | 2017.10.13 19:14
관련종목 시세/토론

[ 김동윤 기자 ] 브렉시트(Brexit: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여파로 세계 금속류 원자재 거래의 무게중심이 런던에서 상하이로 서서히 이동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 보도했다.

시장조사전문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2013년 4월부터 올해 7월까지 상하이선물거래소(SHFE)의 원자재 거래 규모는 세 배 가까이 급증했다. 반면 런던금속거래소(LME)의 금속 상품 거래 규모는 2014~2016년 사이 12% 감소했다. 올 들어서는 거래 규모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LME는 오랜 기간 세계 원자재 거래 허브 역할을 담당했다. 하지만 영국 정부가 유럽연합(EU)을 탈퇴하기로 결정한 이후 위상이 갈수록 하락하고 있다는 평가다. SHFE는 중국 내 풍부한 원자재 수요와 중국 정부의 선물시장 육성 정책에 힘입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WSJ는 원자재 시장에서 중국 비중이 늘면서 시장 왜곡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8월13일 중국의 7월 산업생산·고정자산투자 및 부동산 거래 관련 지표가 발표됐다. 모두 전달에 비해 증가세가 둔화됐다. 하지만 SHFE에서 구리·알루미늄·니켈 등의 선물 가격은 8월 말까지 줄곧 상승 랠리를 펼쳤다. 다니엘 브리스만 코메르츠방크 애널리스트는 “중국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호재는 원자재 관련 선물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지만 악재는 무시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시장 왜곡 현상의 원인을 LME와 SHFE의 투자자 구성 차이에서 찾고 있다. LME는 전통적으로 원자재 현물 거래에 따른 위험을 헤지하려는 기관투자가 비중이 높다. 이에 비해 SHFE는 단기적인 시세 차익을 노리는 투기 세력 비중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중국 정부가 부동산 시장 거품 규제에 나서고, 중국 증시가 보합세를 이어가자 중국 내 투기 세력이 원자재 선물 시장으로 대거 이동했다”고 진단했다.

김동윤 기자 oasis93@hankyung.com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 -2.51%
  2. 2 1 카카오 -5.71%
  3. 3 2 LG디스플레이 -0.52%
  4. 4 - 셀트리온 +0.21%
  5. 5 2 삼성전기 -3.22%
  6. 6 3 삼성SDI -2.22%
  7. 7 1 LG화학 +2.95%
  8. 8 2 SK하이닉스 -3.11%
  9. 9 2 신라젠 +0.40%
  10. 10 3 한국전력 -0.5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21%
  2. 2 - 메디포스트 +2.87%
  3. 3 - SK하이닉스 -3.11%
  4. 4 - 내츄럴엔도텍 -5.26%
  5. 5 - 한국항공우주 0.00%
  6. 6 - 삼성바이오로직.. -2.51%
  7. 7 2 카카오 -5.71%
  8. 8 1 세종텔레콤 -2.14%
  9. 9 1 신일산업 -1.57%
  10. 10 2 현대상선 +0.2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