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국제경제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뉴욕 증시, 북미 긴장 속 하락세 사흘만에 '반등'..금리 인상 지연 전망 한국경제 | 이수아 | 2017.08.12 09:46
관련종목 시세/토론


북핵에 관련해 북미간 날선 공방을 벌여 사흘 연속 하락했던 미국 뉴욕증시가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기준금리 인상 시기가 지연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으로 상승 마감했다. 

1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31포인트(0.07%) 높은 2만 1,858.3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11포인트(0.13%) 높은 2441.3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69포인트(0.64%) 오른 6256.56에 장을 마감했다. 

뉴욕증시 반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 반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기준금리 인상 시기 지연 가능성은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지만 미국과 북한의 긴장이 지속한 것은 상승 폭을 제한한 요인이 됐다. 

도날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북한이 현명하지 못하게 행동한다면 이제 군사적 해결책이 준비됐고 장전됐다"라고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특히 장 마감 직전 "북한의 지도자가 괌이나 다른 미국 영토에 대해 어떤 행동을 한다면 그는 진짜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장은 미국과 북한 사이의 긴장 고조에도 이날 공개된 경제지표를 조금 더 주목해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지난 7월 미국의 소비자물가는 시장 예상을 밑돌면서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시장 기대를 낮췄다. 기준금리 인상이 지연되는 것은 주식시장에는 호재가 될 수 있다. 

미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계절 조정치)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치는 0.2% 상승이었다. 

7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로는 1.7% 상승했다. 6월의 전년비 1.6% 상승보다는 올라섰다.업종별로는 에너지, 금융, 소재, 부동산, 통신, 유틸리티는 내렸고 소비, 헬스케어, 산업, 기술은 상승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목록

실시간 공시

더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신라젠 -5.82%
  2. 2 New 카카오 -5.61%
  3. 3 5 삼성전자 +1.15%
  4. 4 1 삼성중공업 -2.32%
  5. 5 1 SK하이닉스 +1.98%
  6. 6 5 셀트리온 -0.81%
  7. 7 1 비덴트 +29.82%
  8. 8 4 LG전자 -1.42%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81%
  2. 2 - 카카오 -5.61%
  3. 3 - SK하이닉스 +1.98%
  4. 4 - 미래에셋대우 -13.46%
  5. 5 - 뉴프라이드 0.00%
  6. 6 2 신라젠 -5.82%
  7. 7 1 메디포스트 -4.26%
  8. 8 1 삼성중공업 -2.32%
  9. 9 - 삼성전자 +1.15%
  10. 10 1 LG전자 -1.4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