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 굴림
  • 돋음
  • 바탕
  • 맑은고딕

윈도 Vista 또는 윈도우에 폰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WEEKLY BIZ] 전립선비대증 환자, 신우신염·방광염을 조심하라 조선비즈 | 이주용 세브란스병원 비뇨기과 교수 | 2017.08.12 08:00
관련종목 시세/토론

대기업 임원을 지내다가 얼마 전 은퇴한 조모(60)씨. 작년 전립선비대증 진단을 받았으나 치료가 내키지 않아 차일피일 미루어왔다. 소변이 갑자기 마렵거나(절박뇨), 소변을 보고 난 뒤에도 남아 있는 듯한 느낌(잔뇨감) 등이 있었지만, 전립선비대증 때문이려니 했다. 그런데 며칠 전 갑자기 옆구리가 심하게 아프고 열이 나 병원에 갔다가 급성 신우신염 진단을 받았다.

급성 신우신염, 방광염 등을 통틀어 '요로감염'이라고 한다. 소변이 만들어져 몸 밖으로 나갈 때까지 지나가는 콩팥→요관→방광→요도 등의 소변 길을 '요로(尿路)'라고 한다. 요로에 생긴 염증이 요로감염이다.

요로감염은 7~8월에 많으며, 원인의 약 80%는 대장균이다.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려 위생 관리가 쉽지 않고 원활한 소변 배출을 막는 요로결석도 잘 생기기 때문이다.

요로감염 환자는 여성이 압도적으로 많다. 여성들은 요도가 짧아 감염에 취약하다. 하지만 최근 추세를 보면 남성 요로감염 환자 수도 계속 늘고 있다. 신우신염 환자 증가 폭은 남성이 여성보다 더 크다.

인구 고령화 등의 영향으로 전립선비대증을 앓는 남성들이 늘고 있는 것이 한 원인이다. 소변은 하루 8회 이하로 보는데, 성인의 한 번 소변량은 300㎖쯤 된다. 전립선비대증이 있으면 용변 후에도 방광에 소변이 남을 수 있다. 소변이 오래 고여 있으면 감염에 취약해져 요로감염 위험이 증가한다.

다른 원인은 방광 요관 역류라는 병이다. 콩팥에서 만들어진 소변은 요관을 지나 방광으로 들어가고 요도로 배출된다. 소변은 한 방향으로만 흐른다. 간혹 거꾸로 흐르기도 하는데 이를 '방광 요관 역류'라고 한다. 이런 증상이 있을 때도 요로감염 위험이 높아진다. 방광 요관 역류가 심하면 수술이 필요하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베스트 토론

최다댓글 경제뉴스

MY 증권

최근

시가총액 상위종목입니다.

MY종목

  
로그인하시면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 +0.93%
  2. 2 1 카카오 +2.04%
  3. 3 2 LG디스플레이 +4.81%
  4. 4 - 셀트리온 +1.60%
  5. 5 2 삼성전기 +3.65%
  6. 6 3 삼성SDI +1.27%
  7. 7 1 LG화학 -0.26%
  8. 8 2 SK하이닉스 +2.78%
  9. 9 2 신라젠 +8.65%
  10. 10 3 한국전력 +0.61%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60%
  2. 2 - 메디포스트 -0.57%
  3. 3 - SK하이닉스 +2.78%
  4. 4 - 내츄럴엔도텍 +4.27%
  5. 5 - 한국항공우주 +3.91%
  6. 6 - 삼성바이오로직.. +0.93%
  7. 7 2 카카오 +2.04%
  8. 8 1 세종텔레콤 +0.55%
  9. 9 1 신일산업 +1.93%
  10. 10 2 현대상선 -1.0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