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금융 메인메뉴


포토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영세 자영업 3년 생존 비율 36.6% 불과 서울신문 | 2012-08-10 03:12:10
[서울신문]영세 자영업자가 가게를 열고 3년간 살아남는 경우가 40%도 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나마 여관업은 평균 5.2년 생존하지만, 셔츠 등 의류 소매업을 하면 평균 2.1년 후 폐업 또는 업종 전환을 하거나 타인에게 가게를 양도한다.

9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영세사업자 실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01~2004년 생긴 영세사업체 353만 1585개 중 3년간 생존한 비율은 36.6%에 불과하다. 4년은 29.5%, 5년은 24.2%만이 살아남았다. 평균 생존기간은 2.5년이다. 2005~2007년에 생긴 영세사업체(218만 7340개)도 50.5%만이 2년 이상 생존한 것으로 분석됐다.

2005년 이전 생긴 영세사업체 중 평균 생존기간이 가장 긴 업종은 여관(5.2년)이다. 여관은 3년간 살아남는 비율도 74.3%로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치과의원이 평균 4.9년(3년 생존율 71.3%) 생존해 뒤를 이었고, 기타 관광숙박시설·한의원·일반의원·가정용 세탁업은 각각 4.5년으로 나타났다. 노래연습장(4.4년) 등도 생존기간이 긴 편이었다.

반면 스포츠 교육기관은 평균 생존기간이 2.0년으로 가장 짧았다. 3년간 살아남는 비율도 24.8%에 그쳤다. 셔츠·기타의복 소매업(2.1년)과 정장 소매업(2.2년) 등 의류판매업도 평균 생존기간이 짧았다. 이재형 KDI 전문위원은 "생존율이 높고 평균 생존기간이 긴 업종은 전문성이 필요하거나 초기 투자비용이 비싸다는 특징이 있다."고 분석했다.

산업별 평균 생존기간은 출판·영상·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이 1.8년으로 가장 짧았고, 금융업 및 보험업(보험설계사 등)도 2.1년에 그쳤다. 두 업종은 1년 생존율도 각각 46.0%와 45.5%에 그쳤다. 신규 사업자 절반 이상이 1년을 채 못 버티고 퇴출된다는 얘기다.

이 전문위원은 "평균 생존기간이 1~2년인 업종의 영세사업체는 영업이익률은 낮지만 사업체당 매출액이나 영업이익의 절대액수는 높았다."면서 "평균 생존기간이 짧은 업종이라고 해서 성과가 반드시 나쁜 것은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업종의 성장이 빠른 탓에 사업체 진입과 퇴출이 모두 활발하게 이뤄진다는 것이다.

이 전문위원은 그러나 "영세사업체 종사자 중 임시직과 일일종사자 비중이 점차 늘어나는 등 1990년대 후반부터 고용의 질이 전반적으로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주형기자 hermes@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 [속보] 인천대교 30대男 CCTV포착 5분만에 ↓
☞ 8층깊이 지하서 10년산 아이 27명 잡고보니…
☞ 김문수 연설회서 멱살잡히자 박근혜측 한말은
☞ 탈영 대위, 군인 여친과 다툰 뒤 K2소총으로…
☞ 모르는 여성들과 '몸캠' 했더니 갑자기…


2012년은 60년만에 돌아오는 흑룡의 해!! 나의 신년 운세는?
관심종목에 대한 증권 전문가의 상세한 진단과 분석 서비스
최신 속보와 뉴스 검색을 서울신문 모바일 웹에서 m.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 신문 구독신청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인기상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