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금융 메인메뉴


포토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롯데百 콘서트 같은 ‘젊은 입사식’ 서울신문 | 2012-08-10 03:11:32
[서울신문]"어리석은 세상은 너를 몰라…뜨겁게 꿈틀거리는 날개를 펴 날아올라 세상 위로~"

지난 7일 서울 영등포 소재 롯데백화점 인재개발원 대강의실. 엄숙한 강연이 주로 열렸던 이곳에서 귀가 찢어질 듯한 록 음악이 울려 퍼졌다.

무대에서 끼를 발산한 이들은 롯데백화점의 상반기 신입사원들로, 이날의 행사는 다름 아닌 입사식이었다. 굳은 표정으로 사가(社歌)를 불렀던 과거와 달리 흥겨운 콘서트장을 방불케 했다. 록밴드 공연에 이어 신입사원들은 입사 후 30년 뒤를 그린 상황극에서 연극배우로, 댄스타임 때는 춤꾼으로 종횡무진했다.

신헌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은 딱딱한 어깨를 풀고 박수와 환호로 무대에 화답했다.
롯데백화점이 콘서트 형식의 입사식을 치른 것은 창사 이래 처음. 기획부터 연출, 공연까지 모두 신입사원에 의해 이뤄진 새 입사식은 사내에서도 화제가 됐다. 교육 프로그램도 바뀌었다. 지루한 강의실 교육에서 탈피해 신입사원들에겐 홍대 앞, 가로수길 등을 다니며 보고 느끼라는 '숙제'가 더 많았다. 이런 움직임은 "젊고 패션이 강한 백화점을 만들기 위해선 시작부터 달라야 한다."는 신 대표의 주문에 따른 것이다.

롯데백화점이 '젊은 DNA'를 강조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불황으로 소비 트렌드가 변화하는 가운데 특히 지갑이 얇은 젊은 세대들이 백화점은 '비싸기만 하고 개성 없는 상품만 있는 곳'으로만 인식해 외면하는 추세가 고개를 들고 있어서다. 미래의 잠재적 소비자를 잃는다는 것은 현재의 부진이 구조적으로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하다.

따라서 롯데백화점은 현재 젊은 소비자들의 눈에 들기 위해 '주름살' 제거에 한창이다. 걸그룹 '소녀시대'로 모델을 바꾼 것을 시작으로 영플라자도 더욱 젊게 가꾸기 위한 재단장에 돌입했다.

박상숙기자 alex@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 [속보] 인천대교 30대男 CCTV포착 5분만에 ↓
☞ 8층깊이 지하서 10년산 아이 27명 잡고보니…
☞ 김문수 연설회서 멱살잡히자 박근혜측 한말은
☞ 탈영 대위, 군인 여친과 다툰 뒤 K2소총으로…
☞ 모르는 여성들과 '몸캠' 했더니 갑자기…


2012년은 60년만에 돌아오는 흑룡의 해!! 나의 신년 운세는?
관심종목에 대한 증권 전문가의 상세한 진단과 분석 서비스
최신 속보와 뉴스 검색을 서울신문 모바일 웹에서 m.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 신문 구독신청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인기상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