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금융 메인메뉴


포토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더 빨리 더 또렷이… 음성통화 ‘HD급 시대’ 서울신문 | 2012-07-18 01:46:50
[서울신문]"지금 있는 곳이 어디인가요. 음성통화 품질은 어때요."(표현명 KT 사장)
"경인 아라뱃길을 따라 운행 중인 차량 안인데요. 마치 옆에서 이야기하는 것처럼 또렷합니다."(KT 직원)

KT는 17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광화문사옥 1층 올레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롱텀에볼루션(LTE) 기반 음성통화(VoLTE) 서비스인 'HD 보이스'를 시연했다.

표현명 KT 사장은 차량에 탑승한 직원과 직접 통화를 해 보이며 이동 중에도 고품질의 음성통화 서비스를 증명해 보였다. VoLTE 서비스는 기존의 음성통화보다 대역폭이 넓어 음질이 깨끗하고 응답 속도도 5배 가까이 빠르다. 표 사장은 "HD보이스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LTE 기지국 간 전파 간섭을 최소화하는 가상화 VoLTE 기술을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KT는 이 같은 VoLTE 서비스를 오는 10월쯤 상용화한다. 이에 앞서 21일부터는 LTE 망을 이용해 전국 직장인과 대학생 300여명을 대상으로 VoLTE 시범 서비스에 나선다. 8월에는 1.8기가헤르츠(㎓)와 900메가헤르츠(㎒)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품질을 높이는 '멀티 캐리어'(MC) 기술을 수도권부터 적용할 계획이다. 9월에는 LTE와 3세대(3G), 와이파이 중 가장 품질이 좋은 망을 골라 자동으로 접속하는 'ABC(Always Best Connected) 서비스'를 도입한다.

표 사장은 "경쟁사에 비해 LTE 서비스 상용화는 늦었지만, KT의 빠르고 안정적인 LTE 워프 기술을 통해 충분히 만회할 수 있다."면서 "연내 LTE 가입자 400만명 목표를 무난하게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표 사장은 이날 중국이 개발한 4세대(4G) 독자 기술규격인 '시분할 롱텀에볼루션'(TD-LTE) 전환 필요성에 대해서도 역설했다.

그는 "토종 무선 인터넷 서비스인 와이브로의 장비를 만드는 업체가 없어 글로벌 시장에서 고립되고 있다."며 "TD-LTE를 도입해 와이브로 생태계를 확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내 최대 와이브로 사업자인 KT의 이 같은 입장은 국내 독자적 기술인 와이브로를 더 이상 확대하기 어렵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 이통사가 서비스 중인 LTE가 '주파수 분할 방식'인 것과 달리 TD-LTE와 와이브로는 '시간 분할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같은 주파수 대역에서 동시에 적용할 수 있다. 표 사장은 "글로벌 표준화 추세에 맞춰 정책 결정을 해야 한다."며 정부에 와이브로 정책 변경을 건의했다.

한편 표 사장은 지난달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이동통신 3사가 LTE 주파수를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한 데 대해 "이미 가상화 등 특유의 기술을 적용한 상황이어서 시행하기 어렵지만, 이점이 있는 이야기여서 5세대(5G)에서는 가능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KT 관계자는 "파편화된 LTE 주파수를 광대역화하자는 취지의 제안이라면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싶다."고 말했다.

홍혜정기자 jukebox@seoul.co.kr
[서울신문 다른기사 보러가기]

☞ 北실세 급부상 현영철 알고보니 백두산에서
☞ [속보] 전두환 수갑찬 포스터 그린 화가 결국…
☞ 아시아나, 박지성에 공짜 티켓 계속 주더니…
☞ 대만女, 성형수술하러 한국 왔다가 중국집에서…
☞ 20대 의사, 女환자 성추행 들키자 하는 말이…
☞ 택시 기사, 만취 20대女 태워 5시간 돌아다니며


2012년은 60년만에 돌아오는 흑룡의 해!! 나의 신년 운세는?
관심종목에 대한 증권 전문가의 상세한 진단과 분석 서비스
최신 속보와 뉴스 검색을 서울신문 모바일 웹에서 m.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 신문 구독신청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인기상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