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금융 메인메뉴


포토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번호표 받고도 예금 못찾은 사람들 어쩌나 조선비즈 | 금원섭 기자 capedm@chosun.com | 2012-05-05 03:01:05
영업정지 심사 대상이 된 4개 저축은행에서 급히 예금을 빼려는 고객이 대거 몰림에 따라 4일 저축은행 창구에서 번호표를 받아들고도 예금을 찾지 못한 피해자들이 생겼다.

또 일부 저축은행에선 하루 업무처리 능력을 벗어난다는 이유로 예금을 찾으러 온 고객에게 월요일(7일)에 돈을 찾을 수 있는 번호표를 나눠주었다. H저축은행의 경우 이런 고객이 200명에 달한다. 만일 금융당국이 일요일 영업정지 조치를 내리면 이들 역시 돈을 찾을 수 없게 된다.

해당 저축은행들은 "전 직원을 투입해 예금 지급에 최선을 다했고, 밤 11시 30분에 금융결제원 전산망이 닫혀 더 이상 방법이 없었다"고 해명하고 있다. 고객들로선 저축은행이 정상 영업하는 시간에 창구를 방문해 번호표를 받았음에도 예금을 인출하지 못한 것은 억울한 일이다. 하지만 금융 당국도 "금융회사가 고의로 돈을 안 내준 게 아니라 최대한 주려고 노력했음에도 불가항력적인 이유로 예금 지급을 못했다면 금융회사에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유권해석을 내리고 있다.

결국 이런 범주의 피해자들은 예금을 빼기 위해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은 예금자와 똑같은 처지에 놓인다. 5000만원 이하 예금은 예금자보호를 받아 전액 돌려받지만, 5000만원 초과분은 못 받게 될 공산이 크다. 이런 처리방식에 승복할 수 없다면 개별적으로 저축은행을 상대로 소송을 할 수밖에 없다.

조선비즈 핫 뉴스 Best
포르쉐,45도경사 너끈
탄성 자아내
갤럭시S3 공개…신기술 푸짐하게 담았다
불붙은 차세대 스마트폰 경쟁...아이폰5도 관심
"차 사려면 5월 노려라" 이유 있었네
솔로몬저축銀 예금인출 사태‥본점에 600명 몰려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목록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인기상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