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단독]하나은행, 대대적으로 '꺾기영업'했다 뉴시스 | 정일환 | 2012-06-12 14:21:20
'꺾기 방지' 전산시스템 구축해놓고도 '예외코드' 적용
【서울=뉴시스】정일환 기자 = 하나은행이 저신용자와 중소기업 등 약자를 상대로 대대적인 꺾기예금 취급 등 부당영업을 하다 적발돼 과태료와 임원 견책 등 무더기 징계 처분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앞서 하나은행은 지난 5월18일 '국민관광상품권 횡령사고 발생' 등을 이유로 제재를 받았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전국 134개 영업점에서 지난 2009년 10월∼2011년 7월까지 180개 중소기업 및 신용도가 낮은 개인(신용등급 7등급 이하)을 상대로 204건, 187억 6400만원의 대출을 취급하면서 190건, 83억4100만원에 달하는 꺾기 예·적금을 팔았던 사실이 적발됐다.

특히 하나은행은 '금융상품의 구속 등 불공정 영업행위에 대한 과태료 부과 조항'이 은행법에 신설돼 시행된 이후에도 여전히 대규모 꺾기영업을 지속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감원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과태료 조항이 생긴 시점인 2011년 1월 이후 63개 영업점에서 71개 차주에 대한 대출 73건, 40억 800만원의 취급과 관련해 71건, 22억4900만원 어치의 금융상품을 꺾기 형태로 유치했다.

이들 예·적금은 모두 대출실행일 전후 1월 이내에 발생했으며 월수입금액이 대출금액의 1%를 넘는 전형적인 꺾기상품들이라고 금감원 관계자는 설명했다.

하나은행이 이를 통해 강제로 유치한 금융상품의 월 수입금액은 13억 1100만원에 달한다.

하나은행 본점 차원에서 꺾기 영업을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은 사실도 드러났다.
금감원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2010년 5월 구속성예금을 제한하기 위한 전산시스템을 도입해 놓고도 영업점에서 이 시스템에 '예외 코드'를 입력하면 구속성 금융상품 수취할 수 있도록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꺾기영업 방지가 가능했음에도 적절한 방지 대책을 마련하지 않음으로써 다수의 영업점에서 금융상품 구속행위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이런 사실이 적발됨에 따라 지난 8일 하나은행에 법정최고금액(5000만원)의 75%인 37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또 임직원들에 대해서도 견책 3명, 주의 1명, 조치의뢰 1건 등의 제재결정을 내렸다.

whan@newsis.com
<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목록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인기상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