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유가 10% 오르면 물가 0.18%∼0.25%P 상승 연합뉴스 | 이강원 | 2012-06-01 14:23:06
한은, 유가 반영한 `거시경제모형' 분석틀 구축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기자 = 국제유가가 10% 오르면 국내 물가는 0.18∼0.25%포인트가량 상승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한국은행은 1일 내놓은 `유가변동 요인별 파급효과 분석 및 글로벌 거시경제경제모형(BOKGM) 구축' 자료에서 유가 상승요인을 수요(세계산업생산), 공급(원유공급), 투기자금(현ㆍ선물간스프레드), 달러화 가치변화, 예비적수요(지정학적 리스크) 등 5개로 나눌 수 있다고 밝혔다.

한은은 "국제유가는 글로벌 수요, 산유국의 공급능력, 지정학적ㆍ자연재해 리스크, 투기자금 및 달러화 가치변동 등의 요인에 의해 중첩적으로 영향받는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유가가 대략 130% 오른 2002년 1월부터 2008년 6월까지는 수요 요인이 130% 가운데 80%포인트의 비중을 점했다. 유가가 70%가량 올랐던 2009년 1월∼2011년 11월에는 수요(28%포인트), 공급(15%포인트), 금융(14%포인트)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

이를 토대로 국제유가가 10% 상승했다고 가정하면 1차 연도의 국내 물가와 성장에 미치는 영향은 요인별로 차이가 났다.

수요 요인으로 국제유가가 10% 오르면 물가는 0.25%포인트 상승하고 성장률은 0.3%포인트 늘어나는 것으로 추산됐다.

공급 요인에 의한 상승일 때는 물가가 0.19%포인트 상승하지만 성장은 0.10%포인트 떨어진다.

예비적 수요에 의한 상승이면 물가는 0.18%포인트 오르고 성장은 0.12%포인트 낮아진다. 따라서 물가에 미치는 영향은 수요 요인이 가장 크다.

한은 관계자는 "유가가 물가ㆍ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할 때는 어떤 요인에 의한 것인지를 자세히 따져야 정확한 결과를 알 수 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한은은 이번 분석 결과를 토대로 `글로벌 거시경제모형'을 새로 구축했다.
한국은 2010년 11월부터 우리나라와 주요국간 교역구조를 반영해 한국ㆍ미국ㆍ유럽ㆍ중국ㆍ여타국으로 구성된 글로벌 거시경제모형을 개발, 경제전망 및 시뮬레이션에 활용해왔다.

그간 해오던 교역국간 무역ㆍ환율ㆍ금리 등에 대한 분석에다 5개 요인으로 분해한 유가부문 분석이 더해지면 유가변동의 요인별 파급 효과를 더욱 정교하게 알 수 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gija007@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세계신규대학 평가…포스텍 1위, 카이스트 5위
日 1980년대 인기 드라마 오싱, 30년 만에 영화화
새누리 초선 47명 "국민 위하는 정치 앞장서겠다"
핸드볼 남녀대표팀 런던올림픽서 강호들과 한 조
부모와 동거하는 30~40대 자녀 10년새 91% 증가
<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목록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인기상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