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사료값 왜 비싸나 했더니'..축협 업체 끼워넣기 연합뉴스 | 김종식 | 2012-05-31 13:36:08
평택지청, 7억원대 수수료 챙긴 수원축협 간부 등 3명 구속
중간업체 이익 만큼 사료값 인상..축산농가 피해
(평택=연합뉴스) 김종식 기자 = 사료원료 유통 과정에 중간업체를 개입시켜 사료값을 비싸게 만든 수원축협 임직원과 거래업체가 검찰에 적발됐다.

수원지검 평택지청은 수원축협 경영기획실장 이모(57)씨와 해외사업단장 박모(49)씨 등 3명을 특수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31일 밝혔다.

또 수원축협 상임이사와 중간업체 대표 2명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씨 등은 사료원료 직거래 유통 과정에 직계가족과 지인이 운영하는 거래업체를 끼워넣어 지난 2009년 8월부터 2011년 11월까지 9억8천600만원의 중간 이득을 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0년 7월12일 특정업체로부터 사료원료를 현금으로 매입한 후 다음날 수익 1원을 남기고 외상으로 되파는 방식으로 사실상 6억6천900만원을 무담보 융통해 준 혐의도 받고 있다.

이씨는 1개 업체로부터 3억5천만원을, 박씨는 9개업체로부터 4억6천만원의 수수료로 각각 받아 챙긴 것으로 검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그러나 이씨와 박씨는 돈을 빌렸거나 기술 자문료로 받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석기 부장검사는 "이번 사건 수사 과정에서 축협의 전관ㆍ현관 예우와 '들러리 견적서'를 이용한 경쟁 입찰 등 구조적인 비리가 드러났다"며 "이 같은 비리 구조가 전국적인 현상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jongsk@yna.co.kr
(끝)
[이 시각 많이 본 기사]

안철수 "정치참여, 스스로 질문 던지는 과정 중"(종합)
장근석 日 첫 앨범 오리콘 일간차트 정상
MS "소프트웨어 사용료 2천억원 내라" 軍에 요구
이대호 5경기 연속 안타 행진
김기현 "이석기 김재연 자격심사 매우 긍정적"
<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목록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인기상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