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금융 메인메뉴


주요뉴스

크게 작게 인쇄하기 목록

카지노 파라다이스 임원 ‘연봉 대박’ 한겨레 | 2012-04-24 21:30:08
[한겨레] 작년 11억1900만원 받아

코스닥 100대기업 조사


전체 평균 2억6880만원

코스닥 상장사 가운데 등기임원(사내이사)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파라다이스로 11억1900만원으로 나타났다.

24일 기업분석 전문업체 한국시엑스오(CXO)연구소가 조사한 결과를 보면, 코스닥 시장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지난해 등기임원 평균 연간 보수는 2억6880만원으로 전년도에 견줘 28% 높아졌다. 외국인 카지노업체인 파라다이스는 전필립 회장 등 사내이사 4명이 지난해 모두 44억7800만원의 보수를 받아 평균 연봉이 유일하게 10억원대를 넘었다. 현대차에 부품을 공급하는 성우하이텍(8억670만원)과 금속업체인 한국선재(7억5690만원)가 그 뒤를 이었다. 전년도 임원 보수 1위였던 유진기업은 36% 급감한 7억2970만원을 기록했다.

등기임원 연봉의 금액별 분포를 보면 1억~2억원이 40개사로 가장 많았고, 5억원 이상과 1억원 미만은 각각 10개 기업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건설업이 3억1410만원으로 최고였고 자동차 업종(3억970만원)도 높은 편이었다. 전자(2억4360만원)와 전기(1억9840만원) 업종은 평균을 밑돌았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포함하면 삼성전자의 지난해 등기임원 평균 연봉이 10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한광덕 선임기자 kdhan@hani.co.kr
< 한겨레 인기기사 >


[단독] 돈보자기 받는 최시중, 브로커 운전기사가 '찰칵'

승무원 배꼽보여' 트윗에 조현민상무 '명의회손'

최경주 선수 돈 23억 빼돌린 여직원, 부킹남에 빠져…

"동맥경화는 혈관 바깥의 지방 때문"

[내부자들] 종점 왔으니 갈아타는 거지



공식 SNS [통하니] [트위터] [미투데이] | 구독신청 [한겨레신문] [한겨레21]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목록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인기상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