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KODEX 200선물인버스2X

  • 5,570
  • 20
  • -0.36%
  • 호가
  • 거래량 3,953,878(84%)|
  • 거래대금 22,120백만원
11.24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5,590
    고가
    +5,625
    상한가
    8,940
  • 시가
    5,590
    저가
    -5,570
    하한가
    2,24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5,590
    고가
    +5,625
  • 시가
    5,590
    저가
    -5,570
  • 8,940
    1.25% (-0.22%)
  • 2,240
    3,932 (327)
  • 10,365
    EPS/PER도움말
    0/0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5,435
    BPS/PBR도움말
    0/0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인버스·레버리지 ETF 마저..개미들 또 울었다

    헤럴드경제 | 17.06.20 11:31

    하락장 베팅에 몰린 개인투자자
    인버스ETF 평균수익률 -2.19%
    전문가 “박스권 매매습관 버려야”

    개인 투자자들의 수난은 종목 투자에서 그치지 않았다. 레버리지ㆍ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 투자에서도 개인들은 쓴 잔을 마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9일까지 개인 투자자들은 국내 주식형 인버스 ETF 12개 종목 중 11개를 담으며 323억원어치를 순매수한 반면, 9개의 레버리지 ETF 중 8개를 덜어내며 537억원을 순매도했다.

    인버스 ETF는 지수 하락에 베팅하는 상품이다. 반대로 레버리지 ETF는 지수가 상승할 경우 이익을 얻는다.

    개인이 인버스 ETF를 사들이고 레버리지 ETF를 판 것은 주가 하락에 ‘베팅’했다는 의미다.

    같은 기간 기관은 인버스 ETF를 309억원어치 순매도하고 레버리지 ETF를 467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외국인도 인버스 ETF를 34억원어치 순매도하고 레버리지 ETF를 53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지수 상승에 베팅한 것이다.

    결과는 개인의 참패, 기관의 대승이었다. 같은 기간 코스피는 1.12% 상승했고 코스닥 지수는 순환매 장세를 타고 3.31% 올랐다. 그 결과 인버스 ETF의 평균 수익률은 마이너스(-) 2.19%를 기록한 반면 레버리지 ETF는 3.76% 기록했다.

    특히 기관의 자금은 레버리지ㆍ인버스 ETF 중 코스닥 상승장에 투자하는 ‘KODEX 코스닥150 레버리지’와 ‘TIGER 코스닥150 레버리지’ 상품에 쏠리면서 9%대 수익을 가져갔다.

    익숙해진 박스권 매매 습관이 개인 ‘완패’의 원인으로 꼽힌다.

    윤주영 미래에셋자산운용 ETF 본부장은 “박스권 하단에서 레버리지 ETF를 매수하고 상단에서 인버스 ETF를 사는 매매 패턴에 익숙해있던 개인들은 큰 손실을 봤다”며 “향후 지수가 더 오를 수도 혹은 새 박스권을 그릴 수도 있어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는 ETF 투자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개인들은 연초부터 시장에 대한 보수적인 시각을 가지고 ETF에 투자했다.

    올 들어 국내 상장된 ETF 중 개인들의 자금이 가장 많이 몰린 종목은 ‘KODEX 200선물인버스2X’다. 개인은 연초부터 지난 19일까지 이 종목을 2432억원어치 사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기관은 2481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냈으며 외국인은 10억원을 팔아치웠다.

    기존의 박스피(코스피+박스권)을 예상했던 개인들은 큰 손실을 입었다. ‘코스피200 선물지수’를 역방향으로 2배 추종하는 KODEX 200선물인버스2X는 이 기간 29.34%나 급락했다. 이 밖에도 개인은 국내 주식형 인버스 ETF 12개 상품 중 9개를 담아 평균 수익률 -23.16%를 기록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자본시장실장은 “장기적으로 지수는 우상향을 그려 인버스 ETF에서 난 적자는 회복이 영원히 불가능할 수 있다”며 또한 “지수 등폭의 2배 수익률을 추종하는 레버리지 ETF에 잘못 투자하면 대규모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경수 기자/kwat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켐트로스 +23.99%
    2. 2 New 대성파인텍 +12.53%
    3. 3 1 KG이니시스 +8.12%
    4. 4 1 삼양식품 +15.66%
    5. 5 3 프로스테믹스 +21.34%
    6. 6 1 한스바이오메드 +4.75%
    7. 7 2 유니슨 +4.55%
    8. 8 2 비에이치 +8.70%
    9. 9 1 포스코 ICT +5.56%
    10. 10 2 네이처셀 +11.2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50%
    2. 2 1 신라젠 -13.92%
    3. 3 1 카카오 -1.00%
    4. 4 - 한국전력 +1.47%
    5. 5 - SK하이닉스 +0.47%
    6. 6 1 크리스탈 -2.29%
    7. 7 1 메디포스트 -1.76%
    8. 8 - 현대차 +1.27%
    9. 9 - 셀트리온헬스케어 -4.76%
    10. 10 1 티슈진(Reg... -6.7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