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KODEX 200선물인버스2X

  • 5,615
  • 15
  • +0.27%
  • 호가
  • 거래량 7,229,547(0%)|
  • 거래대금 40,108백만원
11.17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5,600
    고가
    +5,615
    상한가
    8,960
  • 시가
    -5,555
    저가
    -5,475
    하한가
    2,24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5,600
    고가
    +5,615
  • 시가
    -5,555
    저가
    -5,475
  • 8,960
    1.25% (+0.15%)
  • 2,240
    4,043 (316)
  • 10,535
    EPS/PER도움말
    0/0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5,435
    BPS/PBR도움말
    0/0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수익률 쪽박' 개미들, 상승장 쳐다만 본다

    서울경제 | 서민우 기자 | 17.05.25 08:00

    [서울경제] 올 들어 코스피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지만 개인이 순매수한 종목 두 개 중 한 개는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승장에 올라타고 싶어도 기존에 투자한 종목들의 손실이 크다 보니 쉽게 주식 시장으로 진입하지 못하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는 사이 기관과 외국인이 순매수한 종목들은 대부분 시장 수익률을 크게 웃돈 것으로 나타나 개미들에게는 주식시장이 여전히 ‘그들만의 리그’에 머물고 있다는 푸념이 나오고 있다.

    24일 서울경제신문이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기관·외국인이 지난해 말부터 지난 23일까지 순매수한 상위 100개 종목의 수익률을 분석한 결과 기관의 평균수익률이 20.72%로 가장 높았고 외국인이 17.47%로 뒤를 이었다. 기관과 외국인 모두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14.08%)을 모두 크게 웃돌았다. 반면 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의 평균수익률은 2.21%로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주목할 점은 올 들어 국내 주식시장에서 줄곧 매도 포지션을 취했던 기관의 수익률이 예상과 달리 뛰어났다는 점이다. 기관은 올 들어 23일 기준 유가증권시장에서 7조6,548억원어치의 주식을 사들이며 지수 상승을 이끈 외국인과 달리 5조4,621억원을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개인의 순매도 금액(4조7,012억원)보다 많았다.

    하지만 순매수 상위 100개 종목만 놓고 보면 기관이 ‘족집게’ 투자 실력을 드러냈다. 100개 종목 중 기관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종목은 현대백화점(069960)(-3.17%), 현대일렉트릭(267260)(-5.07%), 한섬(020000)(-6.75%), 화승인더(006060)(-8.17%), 동아쏘시오홀딩스(000640)(-10.46%), ING생명(-0.64%), 한전KPS(051600)(-5.7%) 등 여덟 개 종목에 불과했다. 이들 종목의 평균 투자 손실도 -5.78%로 크지 않았다. 같은 기간 외국인이 순매수한 상위 100개 종목 중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종목은 10개, 투자손실은 -4.73%였다.

    반면 개미들의 투자 성적은 참담하다. 순매수 상위 100개 가운데 마이너스를 기록한 종목은 53개로 절반을 넘었다. 기관은 40위권에서, 외국인은 20위권에서 마이너스 종목이 처음 나왔지만 개인은 20위 안에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종목이 13개나 됐다. 하락장에 베팅하며 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를 대거 사들인 결과 ‘KODEX 200선물인버스2X(-25.99%)’ ‘KODEX 인버스(114800)(-13.71%)’ ‘TIGER 200선물인버스2X(252710)(-25.85%)’ 등에서 손실이 컸고 LG디스플레이(034220)(-8.49%), 한국전력(015760)(-6.44%), 넷마블게임즈(251270)(-13.03%), 고려아연(010130)(-7.49%) 등 다른 순매수 상위 종목들도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물론 삼성전자(005930)(25.62%), 엔씨소프트(036570)(53.36%), 아모레퍼시픽(090430)(10.74%), 현대상선(011200)(33..74%) 등 고수익 종목도 있었지만 투자손실 종목 수가 많아 전체 수익률을 끌어내렸다.

    이처럼 올 들어 코스피가 연일 상승세를 타는 것과 달리 개인의 투자 손실이 커지다 보니 이들이 시장에 신규로 진입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개미들이 현재 상승장을 이끌고 있는 대형주로 갈아타려면 기존에 투자한 코스피 중소형 주에서 투자 손실을 확정해야 하는데다 섣불리 나설 경우 상투를 잡을 수 있다는 우려도 있기 때문이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대형주 중심의 상승장이 펼쳐지는 상승장에서 개인이 올라타려면 기관과 외국인처럼 대형주로 포트폴리오를 조정하거나 순환매 장세로 전환돼야 가능한데 현 상황에서 둘 모두 여의치 않아 보인다”며 “개미 투자자 입장에서는 현 상승장이 ‘남의 집 잔치’처럼 보일 수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셀트리온 -0.09%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09%
    2. 2 - 삼성전기 +4.31%
    3. 3 - SK하이닉스 +0.61%
    4. 4 - 삼성전자 +0.07%
    5. 5 - 현대차 -1.57%
    6. 6 - 기아차 -1.02%
    7. 7 - 현대중공업 +2.02%
    8. 8 - LG화학 +0.74%
    9. 9 1 일진머티리얼즈 -3.16%
    10. 10 1 우리종금 -1.6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