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신라젠

  • 215600
  • |코스닥
  • 개요
    신라젠 2006년 3월 설립된 동사는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감염/사멸시키고,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유전자 재조합 항암 바이러스에 기반한 차세대 항암치료제의 연구 및 개발 등을 주요사업으로 영위하고 있음

    진행성 간암 치료제 시장진입을 목표로 임상 3상시험을 진행중인 펙사벡은 유전자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를 이용한 항암제로서 FDA 및 EMA로부터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아 시판 후 7년간 시장독점권을 보장받을 수 있음

    후속 파이프라인의 하나로서 개발중인 항암 백시니아 바이러스와 면역관문억제제(ICI) 항체의 병용치료 시 시너지 효과 등을 규명하는 동 연구는 비상장회사로는 유일하게 선정된 글로벌 첨단바이오 의약품 국가연구개발사업임

    정맥투여가 가능한 유전자 조작 항암바이러스인 `펙사벡(JX-594)` 의 글로벌 임상 중에 있으며, 무작위 임상 2상 시험에서 말기간암 환자의 생존율을 현저하게 향상시켰으며, 다수의 환자에게서 항암항체 생성을 확인

    매출구성은 공동연구개발수익 65.71%, 마일스톤수익 21.21%, 기타수익 11.57%, 라이선스수익 1.51% 등으로 구성
  • 56,500
  • 4,500
  • +8.65%
  • 호가
  • 거래량 6,004,465(0%)|
  • 거래대금 325,935백만원
10.20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52,000
    고가
    +56,500
    상한가
    67,600
  • 시가
    -51,500
    저가
    -51,000
    하한가
    36,4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52,000
    고가
    +56,500
  • 시가
    -51,500
    저가
    -51,000
  • 67,600
    2.19% (+0.81%)
  • 36,400
    37,558 (3)
  • 56,500
    EPS/PER도움말
    -1,697/-33.29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8,900
    BPS/PBR도움말
    1,775/31.83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차세대 대장株는 나야 나!'..신라젠·CJ E&M·메디톡스, 열띤 경쟁

    이데일리 | 정수영 | 17.10.12 10:01

    [이데일리 정수영 기자] 코스닥시장 3위 자리다툼이 치열하다. 콘텐츠 업종 대장주(株)로 꼽히는 CJ E&M(130960)과 바이오주로 새롭게 급부상한 신라젠(215600)이 엎치락뒤치락 3위 경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 6월부터 내내 3위 자리를 지키다 최근 두 종목에 밀린 제약업종 메디톡스(086900)는 제자리를 되찾기 위해 몸부림하고 있다.

    특히 셀트리온(068270)에 이어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까지 주소를 코스피로 옮기거나 합병을 진행할 경우 현재의 3위가 중장기로는 코스닥 대장주가 될 수 있어 세 상장사의 자존심을 건 한판승부가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하다.

    ◇치열한 코스닥 3위 경쟁

    1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현재 코스닥시장 대장주는 전날 종가 기준 시가총액 17조원을 넘어선 셀트리온으로 굳건한 1위다. 하지만 셀트리온은 1위 자리를 반납하고 내년 초 코스피시장으로 이전상장한다. 2위는 셀트리온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로 지난 7월28일 상장 직후 6조8750억이던 시총이 현재 8조1190억원에 이른다.

    3위와 4위는 신라젠과 CJ E&M이 하루에도 몇 번씩 엎치락뒤치락하며 순위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날 종가 기준 3위는 신라젠으로 시가총액 3조1060억원 규모다. 4위 CJ E&M(시총 3조710억원)과는 불과 350억원 차이다. 전날까지만 해도 CJ E&M이 3조50억원으로 3위, 신라젠이 2조9870억원으로 4위였지만 하루만에 순위가 뒤집혔다. 그 뒤를 시총 2조8650억원의 메디톡스가 바짝 추격하고 있다.

    신라젠이 3위까지 오른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기술성장기업 상장특례’로 상장한 신라젠은 올 들어 주가가 급등하면서 시총도 빠르게 증가했지만 3위 자리를 놓고 옥신각신한 메디톡스와 CJ E&M 시총을 따라잡기는 역부족이었다. 그렇지만 9월 들어 한 달 새 주가가 79.16% 뛰면서 시총이 한달간 1조3000억늘었고 결국 지난달 25일 시총 3205억원으로 두 상장사를 제치고 3위 자리를 꿰찼다.

    ◇내년 2위 승자는 누구?

    내년 2월 셀트리온이 코스피 이전 상장을 마무리하면 코스닥 2위 자리에 누가 오를지는 아직 미지수다. 현재로선 세 상장사 모두 실적 개선이나 업황 호조 등 기대감이 높다. 신라젠은 현재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간암 치료용 항암 바이러스 치료제인 ‘펙사벡’(Pexa-vec)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올 들어 주가가 240% 오른 것도 이 때문이다. 회사는 펙사벡의 글로벌 라이선스 아웃(기술수출) 진행시기를 2019년으로 잡았다. 이를 감안하면 첫 ‘매출’ 시기를 2020년으로 보고 있어 중장기 주도주를 자신하고 있다.

    하지만 시총차가 350억밖에 안나는 CJ E&M의 맹추격은 신라젠에겐 위협적이다. 특히 이 회사는 올해 영업이익이 지난해의 약 3배인 910억원으로 추정되는 등 사상 최대 실적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황성진 현대차투자증권 연구원은 “영화 군함도, 남한산성 흥행에 성공하면서 기대치를 높였고, 연내 CJ E&M의 드라마 제작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의 상장은 이 회사의 가치를 더욱 높여줄 것”이라고 봤다. 시장에선 스튜디오드래곤의 상장 후 예상 시가총액을 1조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반면 메디톡스는 3위 경쟁에서 다소 밀리는 형국이다. 3분기 실적이 기대치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된 때문이다. 하지만 저력은 여전하다는 평가다. 배기달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메디톡스의 3분기 실적은 높은 시장 컨센서스에는 못 미치겠지만 실적 자체는 양호할 것”이며 “4분기도 호조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진단했다. 배 연구원은 “보툴리눔 제제 내수 매출이 증가하고 53% 수준의 높은 영업이익률을 기록 중”이라며 “중국에서는 보툴리눔 제제의 임상 3상이 완료됐고 미국 임상 3상 준비 단계인 점도 매력”이라고 평가했다.

    정수영 (grassdew@edaily.co.kr)

    동일업종 내 종목 뉴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스 +0.93%
    2. 2 1 카카오 +2.04%
    3. 3 2 LG디스플레이 +4.81%
    4. 4 - 셀트리온 +1.60%
    5. 5 2 삼성전기 +3.65%
    6. 6 3 삼성SDI +1.27%
    7. 7 1 LG화학 -0.26%
    8. 8 2 SK하이닉스 +2.78%
    9. 9 2 신라젠 +8.65%
    10. 10 3 한국전력 +0.61%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60%
    2. 2 - 메디포스트 -0.57%
    3. 3 - SK하이닉스 +2.78%
    4. 4 - 내츄럴엔도텍 +4.27%
    5. 5 - 한국항공우주 +3.91%
    6. 6 - 삼성바이오로직스 +0.93%
    7. 7 2 카카오 +2.04%
    8. 8 1 세종텔레콤 +0.55%
    9. 9 1 신일산업 +1.93%
    10. 10 2 현대상선 -1.0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