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삼성바이오로직스

  • 207940
  • |코스피
  • 개요
    삼성바이오로직스 2011년 04월 설립된 동사는 국내외 제약회사의 첨단 바이오의약품을 위탁 생산하는 CMO(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사업을 영위

    생산설비 제공뿐 아니라 주요 규제기관으로부터 제조승인 취득을 지원하는 Quality service 및 신약 물질의 상업 생산용 공정개발 solution을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에 상업제품 생산설비 18만리터와 임상용 생산설비 2천리터로 총 18.2만리터의 Capacity를 확보하고 있으며,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인 18만 리터의 3공장이 2018년 완공될 예정

    기존 CMO 중심 서비스에서 CDO 서비스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계획. CDO 서비스는 자체 세포주 및 공정개발 역량이 없는 중소 제약사 등을 대상으로 세포주 개발 및 공정개발 서비스를 제공하는 위탁개발 서비스임

    매출구성은 항체의약품 80.8%, 기타 서비스 19.2% 등으로 구성
  • 530,000
  • 2,000
  • +0.38%
  • 호가
  • 거래량 221,710(45%)|
  • 거래대금 117,078백만원
09.21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528,000
    고가
    +539,000
    상한가
    686,000
  • 시가
    +538,000
    저가
    -515,000
    하한가
    370,0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528,000
    고가
    +539,000
  • 시가
    +538,000
    저가
    -515,000
  • 686,000
    9.94% (-0.01%)
  • 370,000
    350,674 (4)
  • 600,000
    EPS/PER도움말
    -1,466/-361.53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316,500
    BPS/PBR도움말
    60,099/8.82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01월 12일 19시 03] '파죽지세' 코스닥 870선 돌파

    연합뉴스 | 김수지 | 18.01.12 19:00

    [원고]

    코스닥이 사흘 연속 오르며 870선마저 돌파했습니다.

    오늘 코스닥지수는 어제보다 20.54포인트 오른 873.05로 장을 마쳤습니다.

    코스닥 종가가 870선을 넘은 것은 2002년 4월 18일 이후 근 16년 만입니다.

    지수는 한때 4%까지 급등하며 장중 사이드카까지 발동되기도 했습니다.

    사이드카 발동으로 이후 급등세가 진정되며 상승 폭을 일부 반납하기는 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이틀 연속 2%대 강세를 기록했습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정부의 코스닥 시장 활성화 정책 발표로 기대감이 고조된 양상"이라며 "반면 코스피는 산업·업종별 호재와 작년 4분기 실적에 대한 불확실성이 엇갈리며 상승 탄력은 제한됐다"고 말했습니다.

    suzy@yna.co.kr


    [전문]

    '파죽지세' 코스닥 870선 돌파…한때 4% 급등, 사이드카 발동

    코스피도 나흘 만에 소폭 올라…2,490선 회복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코스닥이 사흘 연속 오르며 870선마저 돌파했다. 지수가 급등하며 장중 사이드카까지 발동됐고, 한때 4%까지 오르기도 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0.54포인트(2.41%) 오른 873.05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 종가가 870선을 넘은 것은 2002년 4월 18일(876.80) 이후 근 16년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10.56포인트(1.24%) 오른 863.07로 개장한 뒤 상승 폭을 키우며 오후 2시 7분께는 전날보다 4% 오른 886.65까지 올랐다.

    장중 기준으로 2002년 4월 17일(장중 고가 887.80)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사이드카 발동으로 이후 급등세가 진정되며 상승 폭을 일부 반납하기는 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매수세에 힘입어 이틀 연속 2%대 강세를 기록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정부의 코스닥 시장 활성화 정책 발표로 기대감이 고조된 양상"이라며 "반면 코스피는 산업·업종별 호재와 작년 4분기 실적에 대한 불확실성이 엇갈리며 상승 탄력은 제한됐다"고 말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13억원, 374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개인은 홀로 521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10위권까지 모조리 상승장 분위기를 만끽했다.

    특히 대장주인 셀트리온[068270](11.24%)과 2등주인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15.16%)가 10% 넘게 오르고 셀트리온제약[068760](29.90%)이 상한가로 마감하는 등 '셀트리온 3형제'가 급등세를 보였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51포인트(0.34%) 오른 2,496.42%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11.96포인트(0.48%) 오른 2,499.87로 출발했으나 이내 상승분을 내주고 혼조 흐름을 보이다가 기관 매수세에 힘입어 장 후반 반등했다.

    다만 외국인이 이날도 4천억원 넘게 순매도하는 등 전기·전자업종에서 나흘 연속 차익실현에 나서며 상승 폭은 제한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홀로 1천552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에 힘을 보탰다.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천78억원, 875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렸다.

    의약품(4.54%), 철강·금속(3.36%), 증권(3.60%)의 강세가 두드러졌고, 음식료품(-1.31%), 기계(-0.88%), 운송장비(-0.82%)는 내렸다.

    시총 상위주 중에선 대장주 삼성전자[005930](-0.08%)가 닷새째 하락세를 보였고 현대차[005380](-0.65%)와 NAVER[035420](-0.87%)도 함께 내렸다.

    상위 10위권 중 보합 마감한 KB금융[105560]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올랐고 특히 SK하이닉스[000660](2.48%), POSCO[005490](5.46%),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4.79%)의 상승 폭이 컸다.

    hyunmin623@yna.co.kr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3 현대로템 +6.92%
    2. 2 5 SK하이닉스 -3.03%
    3. 3 8 삼성전자 +0.32%
    4. 4 9 셀트리온 +2.02%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02%
    2. 2 - 삼성전자 +0.32%
    3. 3 - LG전자 +0.72%
    4. 4 - SK하이닉스 -3.03%
    5. 5 - 삼성전기 -0.68%
    6. 6 - 메디포스트 -0.55%
    7. 7 - 한국전력 +0.17%
    8. 8 - 삼성바이오로직스 +0.38%
    9. 9 - 현대상선 +1.11%
    10. 10 - 녹십자셀 -0.27%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